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앤팩트] 주택담보대출 금리 4.6%까지 껑충...'이자 장사' 점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18 13:08
앵커

한국은행이 지난달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미국도 이번에 금리를 올렸죠.

세계적인 긴축기조 속에 주택담보대출금리가 최고 4.6%까지 치솟았고, 대출 금리 상승세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박영진 기자!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조만간 5%까지 가겠는데요?

기자

시중은행 주담대 금리 최고 4.6%까지 치솟아 5%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적용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보면 국민은행은 3.26∼4.46, 신한은행은 3.12∼4.43%로 올랐고요.

농협은행 2.98∼4.57%로 0.15%p씩 인상했습니다.

주담대 금리상승은 기준금리로 활용되는 코픽스가 급등했기 때문인데요. 코픽스는 최근 3개월 연속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1.77%로 공시됐습니다. 전월보다 0.15%p 올라 6년 9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습니다.

앵커

문제는 앞으로 금리가 계속 오를 거라는 거잖아요. 가계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겠어요.

기자

미국도 내년 3회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했고, 한국은행도 내년 1, 2회 정도 추가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 이 같은 금리 상승세 지속할 전망입니다.

문제는 속도인데 인상속도가 빨라진다면 대출자 부담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겠죠.

특히 주택담보대출 절반 이상이 변동금리인데, 이런 변동금리 대출가구들의 부담이 급격히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앵커

금리 인상기에 이자 부담 조금이라도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기자

대출 상환계획에 따라 다릅니다.

우선 3년 이내 단기간에 빚을 모두 갚기 힘들다면 금리 인상기엔 고정금리가 유리한 편입니다.

하지만 아직은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금리가 더 낮기 때문에, 금리 인상 속도가 빠르지 않다면, 일단은 변동금리로 가입했다가 추이를 봐서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것도 방법입니다.

또 새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서 변동금리형을 택할 경우, 신규취급액 기준보다는, 시장금리가 좀 더 천천히 반영되는 잔액기준을 선택하는 것이 금리 상승기에는 더 유리합니다.

금리를 갈아탈 때는 또 수수료 부담이 생기니까요. 이 부분도 잘 따져봐야 합니다.

앵커

금리 인상기 서민들 부담은 커지는데 은행들은 이에 편승해서 이자 장사로 수익을 올린다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기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금리 하락기에도 기준금리가 내린 만큼 대출금리를 내리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주택담보대출금리의 경우 기준이 되는 코픽스에 가산금리를 더해서 정해지는데요.

시중은행들은 최근 몇 년간 시중 금리 인하로 자금 조달 비용은 줄었는데도, 가산금리의 주요 요소인 대출 상품 목표 이익률을 과도하게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금리가 떨어지지 않은 이유가 되겠죠.

금융당국이 이 같은 은행의 과도한 이자장사에 대해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매주 은행 가산금리 점검하고, 인상근거가 합당하지 않으면 재조정하도록 지도할 방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