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음 달부터 '가상화폐 1인 1계좌' 거래...자율규제안 발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16 05:39
앵커

정부의 긴급대책 발표에도 가상화폐 거래 과열과 불안감이 여전한 가운데, 거래소들이 자율 규제안을 발표했습니다.

다음 달부터는 은행에서 인증을 받은 1인 1계좌로만 가상화폐 거래를 할 수 있고, 또 거래소 회원 요건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화폐 투기 과열을 막기 위한 정부의 긴급 대책 발표에도 열기는 식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엔 거래소들이 직접 나섰습니다.

당장 다음 달부터는 정부 규제안대로 '1인 1계좌' 거래가 시행됩니다.

[김진화 /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 : 본인 명의 시중은행 계좌 중 그것도 딱 한 곳 매칭시켜 놓은, 페어링 한, 연결해 놓은 한 곳의 시중은행 계좌에서만 입금되고 다른 계좌에서 입금이 시도될 때는 튕겨 나가도록, 거부하도록 해서….]

거래소를 운영하려면 20억 원 이상의 자기자본을 보유해야 합니다.

투자자의 원화 예치금은 100% 금융기관에 맡기고, 가상화폐 예치금은 70% 이상을 오프라인 상태의 별도 외부저장장치에 보관해 해킹 위험을 최소화하도록 했습니다.

거래의 안전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과열된 시장 분위기를 잡기 위한 방안도 내놨습니다.

[차명훈 / 코인원 대표 (공동선언문) : 투기심리를 조장할 우려가 있는 과도한 마케팅과 광고를 당분간 중단한다. 이 시각 이후부터 모든 신규 암호 화폐 상장을 당분간 유보한다.]

'투기 광풍'이라는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듯 혁신 기술로서 가상화폐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화준 /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 : IMF 위기를 극복하는 새로운 전기를 IT에서 찾았다시피 우리 경제가 당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저희는 블록체인 기술이 우리에게 또 다른 기회를 줄 수 있지 않을까…]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수위에 대한 정부의 고민이 여전한 가운데, 업계가 내놓은 자율 규제안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주목됩니다.

YTN 박영진[yj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