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스마트폰 대전 예고...최첨단 기능 격돌
    스마트폰 대전 예고...최첨단 기능 격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가을은 스마트폰 격돌의 시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의 갤럭시노트8과 LG의 V30가 이달 잇따라 처음 공개되고, 애플의 아이폰8은 다음 달 말쯤 선보일 것으로 보이는데, 신기술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합니다.

    박소정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23일 미국 뉴욕에서 여는 갤럭시노트8 공개 행사 초청장에 담은 메시지는 '더 큰 일을 하라'입니다.

    더 크고 많은 기능이 담겼다는 의미인데, 노트 시리즈 가운데 가장 큰 화면에다 기능이 강화된 S펜에는 내장 스피커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G전자의 V30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첫선을 보입니다.

    키워드는 조명, 카메라, 액션!

    18:9 비율의 올레드 디스플레이와 초고성능 카메라를 앞뒤 모두 장착한 게 특징입니다.

    디스플레이 기술의 문제로 공개가 다음 달 말로 미뤄졌다고 알려진 아이폰8도 고유의 홈 버튼이 사라진 사진이 벌써 돌고 있습니다.

    가득해진 화면만 보면 외관은 서로 닮아가는 모습입니다.

    [박강호 / 대신증권 연구위원 : 올해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베젤리스, 즉 화면의 테두리를 줄인 전면 디스플레이를 바탕으로 하드웨어 차별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트8과 V30는 다음 달, 아이폰8은 오는 10월 출시될 것으로 보여 하반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라 한 해 판매 성장률은 5% 안팎에 불과합니다.

    그런데도 신기술 개발 경쟁이 극심한 이유는 스마트폰이 사물인터넷 같은 미래 기술을 넓혀나가는 데 있어 중심 도구의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장균 / 현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디지털 시대 정보 단말기로서 변화를 해나가는 분기점이기 때문에 이 작은 스마트폰 안에 여러 가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기능을 집어넣는 쪽으로 많이 발전해가겠죠.]

    인공지능 기술이 한창 성장 단계이고 몸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 개발은 초기 단계인 시점에서, 소비자를 최대한 확보해야 앞으로도 시장에서 밀려나지 않을 것이라는 절박감이 업계에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