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반도 위기설에 '안전자산' 금 판매 급증
    한반도 위기설에 '안전자산' 금 판매 급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과 미국의 극한 대치로 '한반도 위기설'이 퍼지자 금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특히 가볍고 작은 금이 평소보다 5배나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금거래소에서 하루 평균 팔리던 100g짜리 미니 골드바는 50개 안팎.

    그런데 지난 9일부터는 판매량이 수직 상승했습니다.

    평소의 5배에 달하는 250개가량이 시중에 풀리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20개 정도 팔리던 10g짜리 초미니 골드바 역시 100개 안팎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북한과 미국의 극한 대치로 위기감이 고조되자 자산가들이 안전자산 사재기에 나선 겁니다.

    보통 많이 거래되는 1㎏짜리보다 작은 금제품이 많이 팔린 건 비상시 소지와 이동이 간편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김현모 / 한국금거래소 부사장 : 유사시에 작게 분할해 팔 수 있는 저중량의 골드바를 선호하시는 이유가 거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연평도 때도 그렇고 (위기가 고조되면) 일시적으로 항상 그런 반응을 보이게 돼 있습니다.]

    국제 금융시장에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미국령 괌이 북한의 미사일 포위 사격 위협에 휩싸이자, 글로벌 큰손들이 금과 미국 국채 등 안전자산을 찾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지난 8일 온스당 1,250달러 선이던 국제 금값은 며칠 만에 30달러 넘게 뛰었습니다.

    미국 증시는 물론 코스피가 맥을 못 췄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박석현 / 대신증권 자산배분팀장 : 북한 리스크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경계요인으로 빠르게 부상해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높아진 점이 작용했고요. 금 가격이 올해 들어서는 다른 자산에 비해 상승 폭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 악재로 인한 금융시장의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지난 11일 경제 관계기관 합동으로 긴급회의를 연 데 이어, 월요일에는 관계부처 장관들을 모아 대응책을 논의합니다.

    날카로워지는 북미 간 대치로 덩달아 출렁일 수밖에 없는 시장의 심리를 잠재우기는 쉽지 않은 과제입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