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카카오뱅크 돌풍...카뱅과 K뱅크 다른 점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28 13:13
앵커

제2호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 뱅크의 인기가 대단합니다.

말 그대로 돌풍을 일으키면서 소비자 금융의 영업 패러다임이 바뀔 것이다라는 전망까지 나오는데요.

돌풍의 이유 취재기자와 알아봅니다. 박영진 기자!

카카오뱅크 돌풍이라는 표현까지 나오는데, 일단 가입자 수가 엄청나다고요?

기자

어제 오전 7시 일반인들을 상대로 계좌 개설 업무를 시작했는데요.

오늘 오전 8시까지 30만 500계좌가 개설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월에 출범한 제1호 인터넷 전문은행 K뱅크도 24만 명을 모집 하는 데 24일이 걸렸고요.

또 시중 은행 같은 경우 지난 1년 동안 개설한 비대면 계좌 수가 15만 5000건인데 그 2배에 달하는 30만 건을 하루 만에 달성했으니까 가히 돌풍이라고 할 만한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하루 만에 30만 계좌 엄청난데 거래가 이루어진 액수로 보면 얼마나 됩니까?

기자

가입자들이 예금이나 적금으로 카카오뱅크에 맡긴 돈이 오늘까지 740억 원이라고 하고요.

빌린 돈이 500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앵커

740억 원이 고 빌린 돈이 500억. 카카오 돌풍 주가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박영진 기자, 그런데 카카오뱅크가 이렇게까지 돌풍을 일으키는 이유가 어디에 있을까요?

기자

시중은행 대출이나 인증 절차는 더욱 깐깐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소비자들이 이렇게 불편함을 느끼는 인증과 보안 절차를 간소화했다는 점이 무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 오프라인 지점 없이 모바일 앱으로만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이렇게 절감한 비용은 금리 우대를 통해서 고객에게 다시 제공됩니다.

카카오뱅크 대표 상품 중 하나가 최대 연 2.86%의 금리로 최대 1억 5000만 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우량 직장인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대출을 받는 데 평균 5분이면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카카오톡 주소록에서 이름만 찾아서 클릭하면 간편하게 송금을 할 수 있고요.

또 시중은행의 10분의 1 수준의 해외 송금 수수료도 강점으로 꼽힙니다.

빠르고 편하고 또 싸기까지 하다는 점이 기존 시중 은행들을 긴장시키고 또 변화를 유도하는 주 요인으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앵커

싸고 빠르고 편리하다. 이런 이점이 있군요.

그렇다면 같은 인터넷 전문 은행이죠. 지난 4월에 출범한 K뱅크하고는 어떤 차이점이 있습니까?

기자

은행을 이용할 때 가장 먼저 챙겨보는 게 금리가 되겠죠.

두 곳 다 시중은행보다는 더 좋은 금리 조건을 내세우고 있는데요.

카카오뱅크의 특징이라면 복잡한 우대 조건을 없앴다는 겁니다.

급여이체 등 거래실적에 상관없이 기본적으로 모든 고객에게 동일한 금리를 적용합니다.

단 대출의 경우는 개인 신용도에 따라서 금리 차이가 있고요.

반면 케이뱅크는 체크카드 이용 실적이나 급여계좌 연동 여부 또 예, 적금 가입 여부 등에 따라서 적금 금리를 우대해 주고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서 차이는 있지만 이런 우대 조건을 모두 충족을 한다면 적금의 경우 케이뱅크의 금리 혜택이 좀 더 높다고 하고요.

이런 우대조건에 해당 사항이 없다면 카카오뱅크를 이용하는 것이 더 유리해 보입니다.

앵커

지금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로 만든 체크카드도 굉장히 화제가 되고 있던데요.

두 인터넷뱅크의 체크카드 혜택도 전해 주실까요?

기자

카카오뱅크 같은 경우 평일에는 체크카드 사용액의 0.2% 그리고 휴일에는 0.4%를 현금으로 돌려주고요.

또 케이뱅크의 포인트 적립형 체크카드는 모든 가맹점에서 1% 포인트를 쌓아준다고 합니다.

케이뱅크 이용자는 전국 GS25 편의점에서 수수료 없이 현금 출금을 할 수 있고요.

또 카카오뱅크의 경우 편의점 CU에서 연말까지 면제됩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