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근로자 연차휴가 절반밖에 못 써..."분위기 때문에"
    근로자 연차휴가 절반밖에 못 써..."분위기 때문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규정상 갈 수 있는 연차휴가의 절반밖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직장 내 분위기를 의식해 휴가 가기를 꺼린다는 이유가 가장 컸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국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임금근로자들의 연차휴가 사용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부여 일수는 평균 15.1일이었으나 사용 일수는 7.9일로 나타났습니다.

    휴가 사용률이 52.3%로 갈 수 있는 일수의 절반밖에 사용하지 못한 것입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주요국의 휴가 사용일 20.6일, 사용률 70% 이상과 비교하면 한국 근로자의 휴가 사용률이 한참 뒤처지는 상황입니다.

    특히 휴가사용일이 5일 미만이라는 응답이 33.5%로 가장 높았으며,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11.3%에 달했습니다.

    공공기관의 연차휴가사용률은 44.7%로 민간기업의 사용률 55.1%보다 낮았습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연차휴가 부여 일수는 늘어났지만, 사용일수는 20대와 50대가 모두 평균 7.7일로 차이가 없었습니다.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장 내 분위기'가 44.8%로 가장 높았으며 '업무과다·대체 인력 부족이 43.1%, '연차휴가 보상금 획득'이 28.7%로 뒤를 이었습니다.

    근로자들은 부여된 연차휴가를 모두 쓰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할 경우 현재보다 3.4일이 늘어난 11.3일을 휴가로 사용할 의향을 보였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