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일부 대기업 정규직 전환...재계, 인건비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5 12:07
앵커

문재인 정부가 임기 내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가운데 일부 대기업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발을 맞추려는 것으로 보이는데 재계에서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원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해소를 선언했는데 이에 대한 기업들의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한 대기업 관계자는 기업으로서는 정부가 추진하는 일자리 정책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든 일정 부분 맞출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정부 정책의 추이를 살피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곳들이 있었죠?

기자

SK그룹의 초고속인터넷 사업자인 SK브로드밴드입니다.

SK브로드밴드는 그제 이사회를 열고 지분 100%를 투자해 자본금 460억 원 규모의 자회사인 가칭 홈앤서비스 주식회사를 설립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습니다.

SK브로드밴드는 103개 위탁 협력업체의 기술직과 서비스직 등 모두 5천여 명을 내년 7월까지 홈앤서비스의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입니다.

또 신한은행과 농협 등 일부 금융회사들도 현재 비정규직의 일부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통신회사인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부터 서비스센터 기사 2천5백 명 가운데 비정규직인 7백여 명을 72개 협력회사의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상반기 중으로 협력회사의 정규직으로 전환이 마무리 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런데 민간 기업들의 경우 비정규직의 급속한 정규직 전환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재벌그룹들의 일자리 동향을 개별 기업별로 파악하고 비정규직을 많이 보유하는 기업들의 추이를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공공부문뿐 아니라 민간 기업 역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더욱 속도를 내라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대기업의 급속한 정규직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정규직 전환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기업들이 그만큼 신규 고용을 회피할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앵커

노사 문제에서 사용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경영자총협회도 획일적인 정규직 전환 요구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군요.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의 김영배 부회장은 어제 경총포럼에서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 격차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부회장은 간호조무사와 집배원 등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이들은 사실 엄연한 협력업체의 정규직이라며 이들의 요구는 열악한 중소기업에서 든든한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으로 이동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근로자가 보다 나은 일자리를 원한다는 이유로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으로 옮긴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부회장은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특히 중소기업은 생존 자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