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김상조, '소액주주 운동' 보유 주식 전량 매각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대기업 경영활동 감시를 위해 보유해온 주식을 모두 매각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공정거래위원장의 직무 관련성을 고려해 주식을 더 보유할 수 없다고 판단해 어제(19일) 모두 팔았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그동안 소액주주 운동을 위해 삼성전자·삼성화재·현대차·삼성증권·포스코 주식 각각 1주씩 등 대기업 주식 800만 원어치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김 후보자는 앞서 2004년 삼성전자 주주총회에 참석해 윤종용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과 설전을 벌이는 등 주주총회를 대기업의 경영활동을 감시하는 창구로 이용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