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증금 인상했지만...빈병 재활용 정착 아직 멀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0 01:24
앵커

정부는 빈병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빈병 보증금을 대폭 인상하고 빈병 반환 거부 매장에 대한 신고포상제도를 실시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빈병 회수를 꺼리는 소매점이 많은데다 시민들의 인식 부족으로 기대했던 만큼의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양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올해부터 빈 병 보증금을 소주병은 40원에서 100원으로 맥주병은 50원에서 150원으로 대폭 인상했습니다.

보증금을 대폭 인상했지만 빈병 회수율은 정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보증금 인상으로 빈병을 반환하려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었지만 소매점들이 여전히 회수를 꺼리기 때문입니다.

소매점들은 빈병의 보관장소 부족과 안전사고나 훼손 우려 등을 이유로 회수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또 해당 매장에서 산 제품인지 확인하기 위해 영수증을 요구하거나 반환 병 수를 제한하는 등의 실태도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담배꽁초 등 불순물이 들어있는 병이나 외부에 바코드가 없는 오래된 병을 들고 와 반환을 요구하는 소비자들도 많아 소매점과 소비자 간의 갈등도 크게 늘고 있습니다.

빈병 반환 거부 매장신고 건수가 지난해에는 총 92건에 그쳤으나 올들어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간 무려 172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정부는 소매점의 빈병 반환 거부를 줄이기 위해 신고포상제도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를 노리는 이른바 병파라치도 크게 늘어 새로운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재활용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빈병을 손쉽고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플라스틱 박스를 대규모로 보급하고, 무인회수기를 설치하는 등 소비자가 쉽게 반환할 수 있도록 회수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YTN 이양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