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스피 6년 만에 2,200선 돌파...연중 최고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6 12:41
앵커

요즘 주식시장이 활황세입니다.

어제 큰 폭으로 오른 코스피가 오늘은 연중 최고치를 뚫으며 2,200선을 돌파했습니다.

6년 만에 처음인데요.

취재앤팩트, 오늘은 뜨겁게 달아오른 주식 시장 살펴보겠습니다.

오늘 코스피, 개장과 함께 2,200을 돌파한 거죠?

기자

개장과 동시에 2,200을 돌파했습니다.

코스피는 어제보다 5.52포인트, 0.25% 오른 2202.37로 출발했습니다.

코스피가 장중 2,200을 넘은 것은 약 6년 만입니다.

앞서 전고점이라 할 수 있는 때가 지난 2011년 5월 4일인데요, 2,201.69였습니다.

현재까지의 흐름으로 봐서는 종가도 2,200선에 올라선 채로 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현재는 어떻습니까? 얼마쯤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2,202에서 2,207까지 등락을 거듭 하고 있는데요. 다만 어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대장주 삼성전자는 오늘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차익 실현에 나선 투자자가 나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는데요. 2, 3천 원 내린 수준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앵커

코스피가 이렇게 상승 국면인 이유는 무엇입니까? 먼저 대외 변수부터 살펴보죠.

기자

대외 상황이 좋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프랑스 대선에서 유로존 잔류를 원하는 후보가 결선까지 간 게 정치적 우려를 완화했다는 평가입니다.

또 세계 경제가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는 데다 미국의 경기 전망과 기업 실적들이 좋기 때문입니다.

이틀 동안 뉴욕 증시가 큰 폭으로 오른 데다 우리 주식시장에 영향이 큰 나스닥은 6,000선까지 넘으며 이틀째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실제 외국인들이 5일째 순매수 행진에 나선 것을 보면 이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앵커

국내 변수는 어떻습니까? 한반도 정세가 심상찮아 악재로 작용할 수 있을 텐데요.

기자

최근 한반도 정세가 주식 시장에는 분명 악재일 수 있습니다.

다만 과거와 같이 크게 영향을 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다른 대내적인 변수를 감안하면 상황은 긍정적입니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상향조정과 기업의 실적 호조, 배당증가 등 주가상승의 삼박자를 갖추고 있다는 분석인데요.

이달 들어 한국은행이 경제성장률 전망을 0.1%p 올린 데 이어 KDI나 국제통화기금, IMF 등 주요 연구기관들이 잇따라 성장률 전망을 올리고 있습니다.

우리 기업들의 실적도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자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상향 조정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여기에 상장 대기업들이 보유 현금을 활용해 배당 확대 등 주주친화정책을 확대하는 추세도 주식 시장을 뜨겁게 하는 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앞으로도 궁금한데요. 기대감에 사상 최고치까지 찍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죠?

기자

코스피 사상 최고치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11년 5월 2일 기록한 2228.96입니다.

앞으로 25포인트 정도를 남겨두고 있는 셈입니다.

코스피의 상승세가 계속 이어져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대부분 5~6월쯤으로 시기를 보고 있는데요.

앞서 언급했듯이 상장 기업들의 실적이 좋은 데다 전 세계적인 투자심리가 긍정적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와 대선 과정이 단기적인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한국거래소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