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국 롯데마트 마비 상태...납품 거부도 이어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0 22:06
앵커

사드 부지 제공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보복성 영업정지 조치와 반한 시위, 그리고 납품거부 사태로 중국 현지의 롯데마트가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졌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드 부지 제공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보복성 소방시설 점검 등을 실시해 영업정지 조치를 당한 중국 현지의 롯데마트 점포는 모두 67개에 이릅니다.

여기에다 매장 앞 반한 시위 등으로 자체 휴점을 결정한 점포도 10여 개에 달합니다.

중국 내 롯데마트 영업점 99개 가운데 80여 개 점포가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80여 개 점포가 한 달가량 영업을 못 하는 최악의 경우 월 천억 원 정도의 매출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중국 내 납품업체들이 롯데마트에 조직적인 납품 거부를 하는 것으로 전해져 롯데마트는 중국 내 수익구조가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롯데마트 중국 점포들은 중국 납품업체들로부터 납품 수수료를 받아 수익을 내는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납품 거부 사태와 관련해 중국 롯데 측은 최근 분위기 탓에 납품업체들과 거래가 잘 안 되는 것은 사실이나 최선을 다해 설득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롯데마트와 롯데백화점은 2008년과 2011년 중국 진출 이후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사드 보복 사태로 상황이 악화하자 중국에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롯데 측은 다른 업종의 계열사들도 중국에서 계속 사업을 해야 하는 만큼 유통부문이 쉽게 중국을 떠날 수는 없다고 철수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