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거세진 중국의 '사드 보복'...다음 카드에 촉각
    거세진 중국의 '사드 보복'...다음 카드에 촉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국이 롯데그룹에 대한 전격적인 조사에 나서면서 이른바 '사드 보복'이 더욱 거세질지 우려되고 있습니다.

    한류 금지령에 무역 규제까지 강화되면서 다음에는 어떤 카드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 결정을 내린 시점은 지난 7월 8일.

    이후 중국의 무역보복 양상이 갈수록 거세지는 모습입니다.

    9월에 한국산 설탕에 대한 긴급수입제한 조사를 시작으로 화학제품인 폴리아세탈 반덤핑 조사, 전기차 배터리 인증기준과 조제분유 규제 강화, 화장품 중금속 기준 강화 등이 잇따랐습니다.

    중국에 있는 롯데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등은 중국의 압박이 무역을 넘어 전방위적으로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롯데그룹 관계자 : 조사의 의도와 의중은 파악하고 있는 상태고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향후 대응 방안도 내부 논의 중인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앞으로 어떤 조치를 더 강화하거나 추가 행동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우선, 우리 수출품의 통관을 더 까다롭게 할지 우려됩니다.

    실제로 7월 사드 배치 결정 직후인 8월에 한국 식품에 대한 통관 거부가 61건으로 급증한 적이 있습니다.

    중국으로부터 식품과 화장품 통관 불합격을 받은 사례가 한국은 올해 148건으로 타이완에 이어 이미 2위에 올라있습니다.

    한국으로 가는 중국 관광객을 20% 줄이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행 제한이 더 강화될 지도 우려되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유커 방문 수는 7월에 90만 명을 넘었지만 10월에는 60만 명대로 급감해 화장품과 면세점 업계에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또 롯데에 이어 다른 기업으로 조사가 확산하느냐도 주목됩니다.

    특히 철강, 석유화학, 제지 분야 등은 안전이나 환경, 공급과잉 조정의 명분을 내세워 조사를 벌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