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동차는 이제 전자기기? 첨단기술 '무한 경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31 07:43
앵커

자동차 업계에 첨단기술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은 물론 자동 주차 지원 기술, 모바일 기기를 응용한 기술 등이 속속 등장하며 자동차가 전자기기나 다름 없는 양상입니다.

한상옥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EQ900는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적용됐는데 단연 눈에 띄는 것은 고속도로 주행 지원 시스템입니다.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이 기술은 차간거리 제어, 차선유지와 함께 내비게이션 기능이 융합돼 있어 원활한 도로 주행은 물론 전방 차량 정차 시 자동 정지와 재출발까지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고속도로에서의 사고 예방은 물론 손과 발을 쓰지 않고도 운전할 수 있어 운전자의 피로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현대차 관계자]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 같은 경우는 경쟁사보다 빠르거나 동등한 수준에서 저희들이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기아차는 (올해) 서울모터쇼에서 자동주차 지원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운전자가 브레이크와 페달을 조작해야 했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완전한 자동주차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한 기술이라고 기아차는 밝혔습니다.

조만간 이 기술은 대량생산 차종에 적용됩니다.

지난해 SM7 노바부터 국내 최초로 모바일 기기와 자동차 간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을 적용했던 르노삼성.

차 안에서는 내비게이션으로 쓰고 차 밖에서는 태블릿 PC로 쓰는 태블릿 투 카(T2C)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습니다.

한국GM과 닛산은 스파크와 맥시마에 동급 최초로 전방 충돌 경고 기능을 적용했습니다.

BMW는 새 7시리즈에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간단한 손동작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스처 컨트롤'을 도입하는 등 첨단 자동차 경쟁은 무한대로 치닫고 있습니다.

YTN 한상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