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내년 2월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2020년 시판 목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1-06 10:03
앵커

자율주행차와 무인기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 우리 기업들의 기술 발전을 가로막았던 규제를 정부가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국내 고속도로와 국도에서 자율주행차가 시험 운행되고 무인기 시험 비행도 이뤄집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토요타의 자율주행차가 고속도로를 시속 70km로 달립니다.

운전자 도움 없이 혼자서도 차선 변경에 추월, 차간 거리 유지까지 척척 해냅니다.

[요시다 모리타카, 토요타 안전기술 책임자]
"운전 기술이 떨어지는 고령자들 혹은 장애인들에게 이동의 자유를 제공할 것입니다."

구글과 애플도 미국 캘리포니아의 일반 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했습니다.

[크리스 엄슨, 구글 자율주행차 개발팀장]
"자율주행차를 대중에게 공개하고 반응을 지켜보는 것은 엄청난 일이 될 겁니다. 이것은 꼭 필요한 단계입니다."

국내에서는 규제 때문에 자율주행차가 연구소나 학교 안에서만 시험 주행을 해야 했는데 내년 2월부터 일반 도로로 나올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 서울~호법 41km 구간과 수원, 고양 지역 등 일반국도 320km 구간에서 시험 운행할 수 있습니다.

2018년 평창올림픽 때 자율주행차를 시연하고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차동형,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정책관]
"앞으로 시험운행에 필요한 허가 요건을 정비한 후에 내년 2월부터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시험 운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아마존이 이미 상용화를 선언했을 정도로 앞서 간 무인기 기술 개발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부산과 대구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오는 12월부터 시험 비행이 가능합니다.

정부는 자율주행차와 무인기 등 융합 신산업 분야에서의 규제 개선으로 시장 진입 장벽이 해소되고 기술 개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