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입사 당일 출항...15명 중 10명이 6달 미만
[앵커]

세월호 운항을 맡았던 선원 15명 가운데 10명이 근무한지 6달도 안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전과 화물 적재를 맡는 핵심 보직인 1등 항해사 중 한 명과 조기장은 세월호가 출항하던 날 입사했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사고 당시 세월호에는 1등 항해사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1등 항해사는 승객 안전, 화물 적재, 평형수 운용과 관련된 실무 책임을 맡으며 선장이 자리를 비울 땐 선장 역할을 하는 핵심 인력입니다.

이 중 강 모 씨는 청해진해운에 입사한지 1년이 넘었지만 또다른 한 명인 신 모씨는 입사일이 세월호 출항일인 15일입니다.

기관원과 조기수를 관리 감독하며 선내 안전 문제를 1차적으로 파악해 처리해야 하는 조기장 역시 출항 당일 입사했습니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이렇게 세월호 운항을 맡았던 선원 15명 중 10명이 근무한지 6달도 안됐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당시 조타를 지휘한 3등 항해사 박 모 씨도 입사 넉 달 밖에 안됐고 조타기를 잡았던 조 모 씨 역시 입사한지 다섯 달 정도 밖에 안됐습니다.

[인터뷰:업계 관계자]
"3등 항해사는 1등 조타수를 붙여야 합니다. 3등 항해사에 어째 3번째 타수를 붙였다는 것 자체가 그것은 그 배를 침몰하라고 밀어 넣은 것이나 똑같네요."

검찰은 아직 입사 전 이들의 경력은 모두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이들은 적어도 세월호에 관해서는 신참들이었던 것입니다.

세월호는 고장이 잦고 잘 기울어져 기존 직원들도 운항을 꺼려한 배인데, 선장은 이들에게 배를 맡기고 조류가 빠르기로 유명한 맹골수도를 지난 것입니다.

[인터뷰:전직 여객선 선장]
"그 배는 겁이 나서 못타겠다. 계속 그 배에 둔다면 나는 배를 안타겠다라고 오하마나호로 넘어간 선원들도 있었고."

청해진해운은 사원들, 특히 선박직 직원들에 대한 열악한 처우에 이직률이 높았고 안전 교육 또한 미흡했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야신' 김성근, 3년 20억 원에 한화행

'야신' 김성근, 3년 20억 원에 한화행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에 가장 큰 관심을 몰고다녔던 김성근 전 고양원더스 감독이 한화 이글스 사령탑을 맡았습니다. 한 시간 전 YTN의 단독 보도 이후 구단이 김성근 감독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경재 기자! 한화 팬들의 뜨거운 구애 대로 결국, 한화 지휘봉을 잡게 됐네요? [기자] 김성근 전 고양원더스 감독...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