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령 20년...작년 일본서 도입

  • 2014-04-16 15:41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전남 진도군 병풍도 근처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는 1994년에 건조돼 선령이 20년이라고 해양수산부가 밝혔습니다.

지난해 2월 일본에서 중고선으로 도입됐으며 최대 승선 가능 인원이 956명인 카페리 여객선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내항여객선의 안전관리는 해양경찰청이 담당하고 있으며 세월호의 경우 지난 2월 19일 1종 중간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세월호의 총톤수는 6천825톤입니다.

세월호에는 사고 당시 승객 448명과 승무원 29명 등 모두 477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송태엽 [taysong@ytn.co.kr]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