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세월호 선령 20년...작년 일본서 도입
전남 진도군 병풍도 근처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는 1994년에 건조돼 선령이 20년이라고 해양수산부가 밝혔습니다.

지난해 2월 일본에서 중고선으로 도입됐으며 최대 승선 가능 인원이 956명인 카페리 여객선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내항여객선의 안전관리는 해양경찰청이 담당하고 있으며 세월호의 경우 지난 2월 19일 1종 중간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세월호의 총톤수는 6천825톤입니다.

세월호에는 사고 당시 승객 448명과 승무원 29명 등 모두 477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송태엽 [taysong@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군포 물류창고 큰 불…'검은 연기' 시민 고통

군포 물류창고 큰 불…'검은 연기' 시민 고통
[앵커] 어젯밤, 경기도 군포에 있는 대형 물류센터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불길은 밤새 이어지다 오늘 아침에서야 겨우 잡혔는데요. 그동안 주민들은 매캐한 연기와 냄새에 시달리느라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형 냉동창고 1층에서 시뻘건 불길이 솟아오릅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쉴새없이 물을 뿌려보지만, 불길을 잡기에는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