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세월호 선령 20년...작년 일본서 도입
전남 진도군 병풍도 근처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는 1994년에 건조돼 선령이 20년이라고 해양수산부가 밝혔습니다.

지난해 2월 일본에서 중고선으로 도입됐으며 최대 승선 가능 인원이 956명인 카페리 여객선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내항여객선의 안전관리는 해양경찰청이 담당하고 있으며 세월호의 경우 지난 2월 19일 1종 중간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세월호의 총톤수는 6천825톤입니다.

세월호에는 사고 당시 승객 448명과 승무원 29명 등 모두 477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송태엽 [taysong@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첫 공중급유기…무기는 미제 vs. 다기능 유럽산

첫 공중급유기…무기는 미제 vs. 다기능 유럽산
[앵커] 정부가 공군 전투기의 체공 시간을 늘리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하는 공중급유기 기종이 조만간 결정될 전망입니다. 1조 4천억 원 규모의 공중급유기 도입 사업을 놓고, 미국의 보잉과 유럽 에어버스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미국의 보잉사는 한미간 상호 운용성을, 유럽의 에어버스사는 다양한 기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권민석, 김문경 두 기자가 잇따라 보도...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