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IT 벤처 창업으로 지역 경제 살린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3-03 05:05
앵커


우수 인력과 자원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지역과의 불균형 발전이 문제가 된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요.

최근 IT 분야의 벤처 창업을 육성해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두환 씨는 주한외국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웹진과 소셜커머스를 개발해 벤처회사를 만들었습니다.

정보 소외 계층을 위한 서비스인 만큼 수도권이 아닌 대구를 창업 장소로 선택했는데, 반응이 좋아 대기업 투자도 이끌어냈습니다.

[인터뷰:안두환, 벤처업체 대표]
"실제 방문율은 월 페이지뷰가 80만 회 정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국내 거주하는 영어를 사용하는 외국인 10분 가운데 1분은 저희 사이트 회원으로 가입돼 있고..."

최근 지역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IT 벤처 창업을 육성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각 지역 거점을 중심으로 창업선도대학과 청년창업사관학교가 들어선 데 이어, IT 분야를 특성화한 스마트 청년창업학교도 만들어져 올해 첫 졸업생 배출했습니다.

특히 IT분야는 제조업에 비해 장소의 제약이 적기 때문에 전국 각지에서 수도권으로 몰리는 인재와 인프라를 흡수하는 효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현덕, 스마트 벤처창업학교 교장]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온 창업자들이 있고, 현재 비율로는 30% 이상이 외부에서 왔습니다. 2기 모집에서는 문의 전화를 받아봤을 때 반반 정도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건비 등 창업 비용이 적게 드는데다 정부 지원도 강화되고 있는 만큼 우수한 전문 인력만 확보한다면 경쟁력도 충분하다는 판단입니다.

[인터뷰:강봉구, 벤처업체 대표]
"물론 서울 쪽에 더 괜찮은 실력을 갖춘 분이 많지만 저희는 어차피 새로 시작하는 기업이니까 같이 커 나가는 사업이라면 오히려 서울보다 대구가 더 좋지 않나..."

전통적인 제조업 쇠퇴 등으로 성장이 주춤한 지역 경제가 IT 벤처 창업으로 다시 활력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