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아이디어 만발...미래 자동차는? [오점곤, 경제부 기자]
    아이디어 만발...미래 자동차는? [오점곤, 경제부 기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얼마 전 한 자동차 회사의 기술연구소에서 아이디어 페스티벌이 열렸는데요.

    자 우선 어떤 행사였나요?

    미래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한 재미있는 아이디어 상품들이 많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현장에 취재를 다녀왔던 오점곤 기자로부터 설명을 좀 더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먼저 어떤 행사였는지 소개를 좀 해 주실까요?

    기자


    좀 전에 소개해 드린 대로 경기도 화성에 있는 우리나라 최대 한 완성차 업체의 기술연구소에서 자체적으로 열린 행사였는데요.

    이름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이라는 행사였는데 올해 햇수로는 네 번째입니다.

    이 연구소의 연구원 4명에서 7명이 한 팀이 돼서 미래형 자동차 등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뒤에 반 년 정도 실물로 직접 제작해서 경연대회를 하는 방식인데요.

    올해는 자체적으로 70여 건 정도가 아이디어가 접수가 돼서 자체 심사를 거쳐 10개 팀이 선정됐고 여기에 제작비가 지원이 돼서 실무를 만들었고 그 실물을 가지고 이번에 페스티벌이 열린 건데요.

    연구소 자체적으로는 해외연수 특전 같은 게 주어진 아주 상당히 내부적으로 큰 행사였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앵커


    오점곤 기자가 취재를 해서 방송한 리포트 저도 봤는데 이 연구소의 연구원, 그 가운데서도 주차와 관련된 아이디어 상품들이 많았던 것 같더라고요.

    기자


    설명을 드리겠지만 제가 말만 하기보다는 현장에 있는 화면하고 현장음을 직접 들으면서 봐야 설명이 충분할 것 같아요.

    화면을 보시면서 설명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써있죠.

    주차의 제왕이라는 출품작입니다.

    아파트 같은 데서 보통 2중 주차를 하고 앞에서 파킹브레이크를 채워놓고 나갔을 때 전화번호가 있으면 전화할 수도 있지만 전화번호가 없을 때 어떻게 할 것이냐인데 보시면 밑으로 공구 같은 게 들어가서 바퀴를 들어올립니다.

    앵커


    바퀴를 들어올리는군요.

    연락처가 없어서 나중에 싸움 나는 경우도 있는데...

    기자


    그럴 경우에도 해결이 간단하고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아파트 모든 사람들이 갖고 있기보다는 아파트 관리소에 1대만 쓰면 충분히 저런 경우에 난감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앵커


    저런 공간이 필요하겠네요.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야지...

    기자


    앞쪽으로 뺄 수 있으니까요.

    앞으로 옆으로 다 이동이 가능합니다.

    지금 화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앞으로 옆으로 다 이동이 가능합니다.

    두 번째도 역시 엑시스라는 제목으로 출품이 된 건데요.

    이것 같은 경우 양쪽 도로 옆으로 차를 주차하기는 좁은 공간입니다.

    지금 들어가 있는 게 차는 아니고 모형인데 접힙니다.

    접힌 상태에서 옆으로 들어갔다가 다시 펴지죠.

    나왔다하는 경우거든요.

    앵커


    아이디어 제품이죠?

    기자


    네, 물론 이게 나중에 실제적으로 상용화가 될 거라는 문제는...

    앵커


    저런 차를 만들어서 저게 들어간다는 건가요?

    기자


    주차공간이 좁을 경우에...

    앵커


    그런데 이런 것뿐만 아니라 전동차로 보이는 유모차도 소개가 됐는데 그건 어떤 건가요?

    기자


    그것도 역시 화면을 보면서 설명드릴게요.

    전동차 유모차는 이음이라는 제목으로 나왔는데요.

    저기에 아기를 태우고 가다가 손으로 밀고 가는 게 너무 힘들다.

    앵커


    경사진 오르막길 특히 힘들죠.

    기자


    그런 경우에는 모터가 달린 바퀴가 있어서 혼자 스스로 가고요.

    이게 만약 다른 제품에도 옮겨서 할 수 있는데 저렇게 자전거 또는 스쿠터 같은 것에도 달려있어서 저렇게 새로 하는 거고요.

    이건 여성들을 타깃으로 해서 했는데 저게 카트입니다.

    제가 붙인 이름이 스마트카트인데 주인을 졸졸 따라다닙니다.

    따라다니면서 물건을 산 것을 하나 넣고 하나 넣고 이런 식으로...

    앵커


    이런 건 마트에서 도입하면 더 좋지 않을까요?

    기자


    그런데 여기에서의 아이디어는 주인이 차주인이 직접 차에다 싣고 다니는 게 번거로운 개념으로...

    저게 지금 트렁크에서 나오는 걸로 가상현실로 하는 거고요.

    이건 나이드신 분들을 위해서 발명한 건데요.

    하이언맨이라는 이름인데 아이언맨에서 이름을 따온 것 같습니다.

    자체적으로 전동장치가 있어서 바퀴가 달린 신발을 신고 움직이는 겁니다.

    이건 나이가 좀 드신 고령 어른들한테...

    앵커


    저게 모양새가...

    서있기도 힘들 것 같은데요.

    기자


    아이디어 상품이니까요.

    이건 이번 행사에서 많은 눈길을 끌었는데요.

    저기에 타 계신 분이 실제로 왜소증을 앓고 있는 장애인입니다.

    그런데 운전대도 없고 페달도 없는데 움직이거든요.

    손에 낀 게 장갑인데 저게실제로 연결돼서 손의 움직임을 그대로 인식을 합니다.

    앞으로 하게 되면 앞으로 가게 되고 브레이크도 잡을 수도 있고 뒤로도 갈 수 있고 저걸 개발한 팀의 친구가 이 친구의 실제로 친구라고 합니다.

    직접 개발했고 같이 4, 5개월동안 참여를 하면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앵커


    저 손의 움직임을 인식해서 그대로 차가 구동할 수 있도록...

    기자


    그러니까 장갑이, 저거 보십시오.

    모션인식장갑이라고 저걸 인식해서 그대로 저 자동차가 움직이는...

    저것은 당장은 아니지만 나중에 분명히 있지 않을까.

    앵커


    나중에 실현이 가능하겠네요.

    그리고 또 재미있었던 게 스마트폰 중에서도 레이스게임을 참 많이 하는데 차안에서 실제로 자동차 경주하는 느낌을 가질 수 있는 그러한 아이디어 상품이 이번에 선을 보였던데 그건 어떤 원리로 작동이 되는 건가요?

    기자


    미리 말하면 그렇지만 이번 경연대회에서 1등을 한 제품이 저거입니다, 내부적으로...

    어떤 거냐면 지금 보시면 저 차가 지금 움직이는 게 아니고 가만히 서있는 상태이고 저 차 앞유리에다 프로젝션으로 입력을 시킵니다.

    그런 다음 실제로 움직이면서 운전대도 돌리고요.

    액셀레이터도 밟고 브레이크도 밟고, 소리도 그대로 들립니다.

    소리도 한번 들어볼까요?

    앵커


    진짜 달리는 것 같네요.

    기자


    이 제품을 소개한 팀들은 아마 요즘에 젊은층들이 게임을 많이 하는데...

    앵커


    이게 아무 차나 장착 가능한건가요?

    기자


    현재는 지금 그렇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회사 측에서도 그러니까 심사위원들이죠.

    이번에 저기에다 가장 점수를 많이 쓴이유가 가장 빠르게 상용화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가 아니가 싶고요.

    앵커


    시동을 끈 상태에서 게임을 해야 되는 건가요?

    기자


    차는 멈춰있는 겁니다.

    전원만 켠 상태에서 가능합니다.

    앵커


    아이들이 잘못하다가 혹시나 사고 날 것 같은데요.

    기자


    실제로 움직이지는 않습니다.

    앵커


    전원은 켠 상태에서 배터리 사용량이...

    기자


    배터리는 사용하는데 시동은 걸지 않은 상태입니다.

    앵커


    배터리가 많이 닳기 때문에 그것만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상용화하는 데 문제가 되겠군요.

    다양한 제품들 구경 많이 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 오점곤 기자였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기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