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달라진 국군의 날..."축제형식으로 진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2 10:15
지난 2013년 국군의 날 행사 모습입니다.

시가행진을 통해 국군은 최첨단 무기들을 선보이며 그 위용을 대내외에 과시했습니다.

시가행진이 없는 해에는 군부대 내에서 사열과 분열, 태권도 시범 공연 등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50주년 행사 때부터 5년 마다 열렸던 시가행진이 70주년인 올해에는 열리지 않았습니다.

국방부는 대신 민간인들이 많이 찾는 전쟁 기념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습니다.

행사 시간도 국군의 날 행사 이후 처음으로 낮이 아닌 저녁 시간대를 택했고, 기념 행사장엔 우렁찬 함성 대신 인기가수의 축하공연이 행사장에 울려 퍼졌습니다.

보수 야당은 이를 국군의 날 축소로 규정짓고 대북 저자세이자 국민의 자존심도 무너졌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방부는 그러나 장병이 주인공인 국군의 날에 오히려 노고가 가중될 수 있어 시가행진을 하지 않았고, 축제 형식으로 기념식을 기획했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강한 국방력으로 국민의 일상을 지키고, 이를 바탕으로 판문점선언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적극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ㅣ김경수
촬영기자ㅣ원영빈
영상편집ㅣ송보현
자막뉴스ㅣ한서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