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도 구체화되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5 05:03
앵커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가 진전될 지도 관심입니다.

판문점 선언 이후 한 차례 상봉이 이뤄지면서 남북한 정상의 이른바 톱다운 방식에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월 진행된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태어나 처음으로 북측 아버지를 만난 조정기 씨.

67년 만에 아버지를 만난 기쁨도 잠시, 상봉 직전 눈을 감은 어머니 생각에 눈물이 쉴새 없이 흘러내립니다.

[조정기 (67) / 북 아버지 만남 : (어머니 돌아가신 지) 한 달 20일 만에 연락 받았잖아요. 68년을 기다렸잖아요.]

2015년 10월 이후 거의 3년 만에 재개된 올해 상봉행사에서도 안타까운 사연이 이어졌습니다.

이런 현실을 감안해 남북은 올해 안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한 번 더 여는 방안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박경서 / 대한적십자사 회장 : 이산가족 상봉을 금년 내에 한 번 더 하기로 이렇게 협의를 했습니다. 구체적인 것은, 날짜라든지 이런 것은 국장급 실무회담에서 다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이렇다 할 구체적 방안은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발전시킨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될지도 관심입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 판문점선언에 남과 북은 민족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하며….]

지난 21번의 상봉행사를 통해 가족을 만났던 사람은 불과 2천여 명.

아직 남측에만 5만 6천여 명의 생존자가 상봉을 기다리고 있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등 이른바 특수 이산가족 문제도 남아 있습니다.

남북관계, 비핵화 문제가 진전된 것은 두 정상의 의지가 결정적이었던 만큼, 남북 정상이 톱다운 방식으로 이산가족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