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북정상회담 D-5인데 평양 실무회담도 '아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3 00:11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기대보다 준비는 무척 더딘 모습입니다.

어제 열자고 제안했던 고위급 실무 회담이 열리지 못했고, 정치 분야를 빼고는 아직 방북 수행단의 구성도 발표되지 않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일주일도 안 남은 역사상 세 번째 평양 남북정상회담.

현재 확정된 건 2백 명의 방북단 규모뿐입니다.

평양에서의 의전과 경호부터 통신, 방북 취재진 규모까지 정리됐어야 할 시점인데, 팩스로 서면 논의만 오갈 뿐 실무 회담은 기대했던 시한을 이미 넘겼습니다.

오늘까지 연락이 없으면 실무회담 없이 방북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방북 대표단 구성도 난항입니다.

가장 먼저 초청한 국회·정당 특별대표단 9명은, 6명이 불참을 통보하며 어그러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초당적 지지를 호소하고,

[문재인 / 대통령 :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주시기 바랍니다. 국회 차원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국회 회담의 단초를 여는 좋은 기회로 삼아주시기 바랍니다.]

정무수석을 국회로 보내 끝까지 설득했지만 되려 국회를 무시한 초청법이었다는 비판만 받았습니다.

주요 대기업이 동행하는 경제 분야 방북단과 시민사회 대표·종교계 등을 포함한 사회 분야 방북단도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전 세계에 생중계될 평양 정상회담의 보도 인력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에 크게 못 미칠 전망이어서 준비가 만만치 않은 상황입니다.

준비할 건 많고 시간은 일주일도 안 남아서 빠듯합니다.

그렇지만 청와대는 한반도 비핵화의 결정적 계기가 돼야 할 이번 회담의 성공을 위해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