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북 연락사무소 14일 개소..."상시 소통채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2 14:08
앵커

남북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열기로 했습니다.

소장은 우리의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하고,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정규 기자!

3차 남북 정상회담 전에 공동연락사무소를 열기로 했는데, 모레 개소식이 열리는군요?

기자

네, 개소식은 모레인 금요일 오전 10시 반, 개성공단 안에 있는 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열립니다.

개소식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을 비롯해 남북에서 각각 50~60명의 각계 인사가 참석할 예정입니다.

'연락사무소 구성과 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최종 서명도 개소식에서 이뤄지게 됩니다.

개소식이 끝나면 공동연락사무소는 곧바로 업무를 시작합니다.

소장은 우리 측의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하고,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맡을 것이라고 통보해왔습니다.

조평통 부위원장은 여러 명인데 전종수, 박용일 등이 거론될 뿐 정확히 누가 소장을 맡을 것인지 알려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남북연락사무소장은 매주 1번씩 정례 회의를 열고 상시교섭대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연락사무소는 사무처 아래 운영부, 교류부, 연락 협력부 등의 조직으로 구성됩니다.

앞으로 남북 간 교섭과 연락, 회담 협의, 민간 교류 지원, 왕래 인원의 편의 보장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되는데요.

남북이 각각 15~20명 정도의 상주 인력을 배치하고, 시설 관리 등 보조 인력은 별도로 운영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옛 개성공단 교류협력협의 사무소를 새 단장해 만든 청사에서 함께 일하게 됩니다.

지상 4층 지하 1층짜리 건물로 회담장과 회의실, 남북 상주 직원의 사무실 등이 자리 잡았습니다.

주변에는 비슷한 규모의 숙소도 있습니다.

정부는 연락사무소가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소통 채널로 정착해 나가길 기대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