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비핵화·평화 체제 결정적 계기 돼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1 14:06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문 대통령이 1주일 뒤 열릴 남북정상회담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군요?

기자

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회담에서 남북미 간의 긴장과 적대관계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북미 양 정상의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로 핵 폐기의 여건을 갖춰줘야 한다고 촉구했는데요,

양국의 이 같은 조치를 바란다고만 말했던 지난달 광복절 경축사보다 더 분명한 입장을 밝히면서 적극적인 협상가로 나선 겁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모두 자신의 중재를 요청하고 있다면서, 북미 간 소통이 원활해질 때까지 우리의 중재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미 양국이 적대에서 비롯된 불신을 걷어내고 조속히 대화를 재개할 것을 희망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제 남북 간에 필요한 건 새로운 선언이 아니라 내실 있는 남북관계 발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경제협력은 남북미 적대관계가 해소돼야 본격 추진할 수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국회에 요청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도 의결했죠.

문 대통령이 국회의 지지를 요청했다고요?

기자

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초당적인 뒷받침을 요청했습니다.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동의가 평양 회담 이후로 미뤄지고, 국회의장단과 5당 대표 등에 대한 방북 초청도 무산되는 분위기 속에서 나온 말인데요,

문 대통령은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당리당략을 거둬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국회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남북 국회회담의 단초를 여는 기회로 삼아달라는 부탁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국회 특별대표단을 꾸리겠다는 제안에 대해 아직 가능성을 닫아두진 않은 상태입니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은 곧 국회로 전달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그 동안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동의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습니다.

정권이 바뀌어도 남북 합의가 실행될 수 있게 하려면 법적 효력을 갖게 해야 한다는 취지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