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성태 "文 정부, 경제 헛발질만...끝장토론 제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5 11:41
앵커

여당에 이어 두 번째로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청와대와 끝장토론까지 제안했는데요.

강경 일변도 발언에 여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광렬 기자!

발언 상당 부분을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 정책 비판에 할애했다고요?

기자

김 원내대표는 작심한 듯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는데요.

소득주도성장을 정권이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으로 규정하고 '소득주도성장 굿판'을 당장 멈추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에는 박수와 환호 갈채가 쏟아지지만, 문재인 정권의 경제 헛발질 문워킹에는 탄식과 절규가 넘쳐납니다. 소득주도성장을 놓고 청와대와 끝장 토론을 제안합니다.]

공정경제 기조 등에 대해서도 정권 특유의 반기업 정서라며, 문재인 정권은 주적이 기업이냐고 반문했습니다.

'미친 세금중독 예산'을 싹둑싹둑 잘라내겠다며 내년도 예산안을 놓고 정부·여당과의 치열한 기 싸움도 예고했습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는데요.

정부 태도를 보면 북핵 폐기라는 본질을 잊은 것 같다며 판문점 선언 비준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막판에는 예정된 원고에 없던 부동산 정책 비판과 함께 문희상 국회의장에까지 청와대 대변인을 자처한다며 비판의 화살을 돌렸는데요.

반발하는 여당 의원들과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어떻게 입법부 수장께서 블루하우스(청와대) 스피커를 자처하십니까. 어떻게 심판이 선수로 뛰려고 하실 수 있습니까, 한 나라의 입법 수장이…. 자 좀 조용히 하세요.]

실제 민주당은 연설 직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저급한 말 잔치'이자 반대 중독에 걸린 야당의 블랙코미디 대본이라며 비판과 조롱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잠시 뒤면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각 당 지도부 교체 뒤 처음으로 만나는데요, 이런 분위기라면 여야 간 협치 분위기 조성이 쉽지만은 않겠네요?

기자

잠시 뒤 12시부터 여야 5당 대표들이 국회 사랑재에서 오찬 회동을 갖습니다.

상견례 성격이 크지만, 시급한 민생 현안과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등에 대한 여야 간 의견 차이를 좁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이해찬, 김병준, 손학규, 정동영 등 각 당 대표가 '올드보이' 논란이 나올 만큼 경륜이 상당해 기대감이 나오는 건데요.

다만 분위기가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야당 일부의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강한 비판에다, 판문점 선언 비준 역시 한국당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 지켜봐야 한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입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지상욱 의원 등 구 바른정당 출신을 중심으로 손학규 대표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문 의장의 '세비 동결을 전제로 의원 정수 확대' 제안에 대해서도 언급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회동 등 지도부 만남 정례화가 이뤄질 수 있을지도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