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 "정치적 의지만으로 종전선언 가능"
Posted : 2018-09-05 10:23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오늘 방북길에 오른 가운데, 북한 외무성이 어제 인터넷 홈페이지에 종전선언 채택을 요구하는 입장을 올렸습니다.

외무성 산하 군축 및 평화연구소의 김용국 소장은 소논문에서 북미 사이 신뢰 조성에서는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정치적 의지의 발현으로서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첫 공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용국 소장은 적대와 모순의 홈이 매우 깊고 풀기 어려운 복잡한 문제들이 쌓여있어 평화협정 체결은 시간을 요구한다면서 당사국들의 정치적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가능한 종전선언부터 채택해 전쟁 상태부터 끝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종전선언 문제는 판문점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정신에 비춰볼 때 이미 결실을 보았어야 할 문제라며 미국이 북한의 성의 있는 노력에 진정으로 화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