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공약 못 지켜 고개 숙인 역대 대통령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0 12:28
[문재인 / 대통령 (16일) :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 원을 이룬다는 목표는 사실상 어려워졌습니다. 결과적으로 대선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드립니다.]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만 원까지 올리겠다는 공약을 지키기 어렵게 된 문재인 대통령.

바로 국민에게 사과했지만, 지지율은 최대 폭으로 떨어져 61.7%까지 곤두박질쳤습니다.

문 대통령뿐만이 아닙니다.

대선 때 내세웠던 대표 공약을 지키지 못해 고개 숙였던 역대 대통령들이 있는데요.

공약 보고 찍는 국민도 많은 터라, 그때마다 지지율도 출렁였습니다.

[박근혜 / 前 대통령 (2013년 9월 26일 국무회의) : 저를 믿고 신뢰해주신 어르신들 모두에게 지급하지 못하는 결과가 생겨 죄송한 마음입니다.]

[박근혜 / 前 대통령 (2013년 9월 27일 노인의 날 행사) : 모든 분들께 다 드리지 못하고 불가피하게 수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서 저도 참 안타깝고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65세 이상 모든 노인에게 매달 기초연금 20만 원을 주겠다고 공약했지만, 취임 7개월 만에 현실의 벽에 부딪혀 한발 후퇴한 수정안을 발표하게 됐는데요.

연이틀 어르신들께 사과했지만, 지지율은 7%p나 뚝 떨어졌습니다.

[이명박 / 前 대통령 (2009년 11월 27일) : (세종시 정상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운 걸) 지금 생각하면 조금 부끄럽기도 후회스럽기도 합니다. 이 문제가 그때 그러지 않았기 때문에 국가적으로나 도민에게 도움이 되더라도 혼란이 오게 된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후보 시절 충청표를 의식해 세종시 정상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취임 이후엔 행정도시가 아닌 기업도시로 수정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갈등이 커지자 생방송 자리를 만들어 공개 사과까지 하며 국민의 이해를 구했지만, 결국, 뜻대로 수정도 못 하고 국정운영 동력만 크게 떨어뜨리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