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는 지금..."與는 부엉이 논란, 野는 구인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5 12:58
정치권 상황, 화제의 발언으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당 대회를 앞두고 '부엉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의원 40여 명으로 구성된 일명 부엉이 모임을 놓고, 모임 당사자들이 단순히 밥을 먹는 친목 모임이라고 주장하지만, 당 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큽니다.

표창원, 손혜원 의원 등 초선 의원들도 반감을 나타냈습니다. 표 의원이 SNS에 '사적 모임 해체를 촉구한다'며 '좋은 취지들이겠으나, 필연적으로 인사나 청탁 등과 연계 우려가 있으며 불필요한 조직 내 갈등의 빌미가 된다'며 우려를 표시했고, 손혜원 의원도 이 같은 내용의 기사에 '공감합니다'라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정청래 전 의원도 라디오에서 이런 문제가 불거지는 것이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에게 안 좋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정청래 / 前 민주당 의원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 : 저는 전당대회 직전에 이런 문제가 불거지는 것 자체가 우선 문재인 대통령한테 안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민정서상 이거 뭐 하는 거지? 이렇게 생각할 수 있다,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기 위한 취지로 했다고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한테 도움은 안 되는 것 같다, 그런 생각이 듭니다. (아까 말씀드린 대로 민주당에 130명 정도의 의원들이 다 문 대통령 지키는 것 아닙니까?) 국회의원이 지킨다기보다는 국민들이 지키고 있죠.]

정청래 전 의원도 물론 이 모임이 친목이 목적이라는 부분에는 공감하고, 당내에서도 이런 부분을 인식하지만, 불필요한 오해가 일어날 수 있다는 부분을 거론하는 것인데요.

황희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부엉이 모임은 '대선 승리 후 서로 간 위로와 격려를 하는 차원에서 모임이 생겨났고, 가끔 만나 서로 안부를 묻고 밥 먹는 모임이 됐다'고 설명하며 이 모임이 사실상 해체됐다고 알렸습니다. 또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썼는데요.

당권에 도전하는 박범계 의원도 공식적으로 국민의 눈이 중요하다며 전당대회 전까지는 활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저는 최근 부엉이 모임에 저 스스로 그 논의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전당대회와 관련된다면, 국민의 눈에 그렇게 보여진다면 그것은 부엉이 모임 당초의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 스스로 논의를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 눈이 중요합니다. 국민들께서 부엉이 모임을 오해이든 제대로 보셨든 걱정스러운 눈으로 본다면 적어도 전당대회까지는 활동 중단해야 됩니다.]

황희 의원은 해체, 박범계 의원은 중단이라고 표현했는데요. 어떤 게 맞는 걸까요? 오늘 아침 라디오에 출연한 전재수 의원은 '완전 해산이고, 밥 모임이라 밥 안 먹으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전재수 / 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해산입니다. 해산이고 전당대회 끝나고 난 뒤에 그동안 모였던 분들이 결국은 지방선거 끝나고 난 뒤에 경제와 민생 문제가 심각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이것을 중요한 화두로 가지고 이제 연구모임으로 전환할지조차도 전당대회 끝나고 난 뒤에 검토를 하기로 했고요. 일단은 밥 먹는 모임이기 때문에 해산도 되게 쉽습니다. (안 모이면 되는 거예요?) 안 모이면 되는 거고 이제 밥 그만 먹자, 이러면 끝나는 모임이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비대위원장을 선임하는 데에서도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많은 인물이 거론되고 있지만, 대부분 고사하면서 구인난을 겪고 있는데요.

안상수 혁신 비대위 준비위원장은 아직 히든카드가 많다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안상수 /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 : 아베 신조를 추천을 한다, 뭐 허경영 씨를 추천을 한다, 김정은 위원장을 추천한다, 이런 조롱 섞인 어떤 추천도 좀 있더라고요. 그렇게도 재밌게 또 표현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지금 이제, 이제 중요한 것은 그 핵심적인 그 대상이 될 만 한 분, 모실만한 분들은 전혀 외부에 노출이나 이렇게 안 되어 있는 겁니다. 그러다보니까 이제 뭐 이러저러한 얘기들이 돌아다니는 건데 나중에 결과를 보시면 아, 이 정도면 괜찮겠다, 많은 고심을 했구나, 이런 결과가 나올 겁니다. (아, 그래요? 그럼 히든카드는 따로 있다, 이런 말씀이신 것 같은데.) 아니, 히든이 더 많지, 지금. 원래 40명 중에서 대여섯 명만 노출이 된 거고요.]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히든카드가 많다고 자신하고 있지만, 들으신 것처럼 비대위원장을 놓고 희화화하는 여론까지 존재하며 어려움이 있는 것은 분명한데요. 김성태 권한대행도 이를 의식해 쇄신을 위한 몸부림으로 봐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부엉이 모임 논란의 여당, 구인난에 몸살을 앓고 있는 제1야당의 상황까지 화제의 발언으로 정리해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