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승민 사퇴·안철수 출국...구심점 잃은 바른미래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4 18:10
앵커

6·13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고, 유승민 공동대표는 당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의 주역들이 정치적으로 치명상을 입으면서 바른미래당의 입지도 흔들리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참담한 표정으로 선거캠프 해단식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선거 패배는 자신이 부덕한 탓이라면서,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정계 은퇴를 포함해 앞으로의 정치적 행보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고민해 보겠다면서 즉답을 피한 안 후보는 조만간 미국으로 출국합니다.

[안철수 /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이제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가지겠습니다. 다 후보가 부족한 탓입니다.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습니까?]

유승민 공동대표는 광역단체장은 물론 기초단체장 단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았습니다.

개혁 보수의 싹을 틔우려고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자책했습니다.

하지만 안 전 후보와 마찬가지로 앞으로의 계획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유승민 / 바른미래당 前 공동대표 :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선거 결과와 관련해 거취를 고민했지만, 유 공동대표가 먼저 사퇴하면서 침체한 당 상황을 수습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옛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한 바른미래당은 군소정당과 다름없는 결과를 받아들었습니다.

창당의 주역인 안철수, 유승민, 두 사람의 정치적 입지가 좁아지면서 바른미래당의 앞날도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워졌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