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달라진 트럼프의 손 짓, 北 빗장 열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4 02:28
앵커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보여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유화 손짓은 정상회담 이전과 달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협상에 실패가 잇따랐던 과거와 달리, 이번에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거란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나란히 배치된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으로 손을 맞잡은 북미 정상.

지난 70년 동안의 적대 관계를 털어버리고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을 선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CVID를 고집하지 않았고, 대신 북한의 번영한 미래상을 담은 영상을 김 위원장에게 보여줬습니다.

합의문에 명시하진 않았지만, 한미연합 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군사 연습을 중단할 겁니다. 엄청난 비용이 절감될 거예요.]

회담 결과를 두고 트럼프가 받은 것 없이 주기만 했다는 비판도 제기되지만, 양보와 포용을 바탕으로 장기전을 준비하는 '트럼프식 햇볕정책'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동엽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겉으론 트럼프 대통령이 양보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업가 출신답게 더 멀리 크게 보고 있습니다. 우선 호감과 신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안보불안을 해소하면서도 비핵화와 변화에 대한 의지를 분명하게 받아내겠다는…]

회담 이튿날 북한 매체들은 미국이 관계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 조치를 취한다면 상응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회담 성과에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북미 두 정상이 70년 만에 처음으로 손을 맞잡은 만큼 향후 평화체제 구축 방안도 한 층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남북미로 이어지게 될 숨 가쁜 일정이 한반도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지 앞으로 협상 과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