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세현장을 가다...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7 14:47
앵커

저는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선거 유세 현장에 나왔습니다.

선거철 후보들의 단골 유세장 곳 중 한 곳이죠. 바로 전통시장, 이곳에서 5일장이 열리고 있는데 오늘 남경필 후보도 오일장을 맞아 이곳을 찾은 도민들과 인사를 나누면서 유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후보님, 안녕하세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안녕하세요.

앵커

오늘 이렇게 직접 나오셔서 도민들 만나셨는데 현장에서 느끼는 반응 어떠신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무조건 이기죠.

앵커

그만큼 반응이 뜨겁던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그렇습니다.

앵커

제가 4년 전에도 후보님의 유세 현장을 찾았었어요. 기억나시나요?

그때 대학 캠퍼스를 찾아서 대학생들의 고민을 들어보고 또 취업이라든지 이런 일자리 고민을 듣는 시간을 가졌는데.

앵커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남경필 / 경기도지사 후보 (4년 전)]
안녕하세요.

앵커

그런데 지금 이야기를 나누고 계시는데 세대 차이는 또 안 느껴지시는지 궁금합니다.

[남경필 / 경기도지사 후보 (4년 전)]
그런데 고민이 비슷해요. 저희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픔이라는 게 비슷하거든요. 아마 취업 문제가 가장 큰 고민이 될 거고요.

학교 다니면서 교통 문제, 또 기숙사 문제 같은 것은 참 어렵습니다.

또 등록금이 많이 오른 것 때문에 반값등록금 공약을 했고 지금 지켜지고 있는 과정이기 때문에. 이러한 모든 고민들을 우리 젊은 세대들이 몸으로 느끼고 있어요.

앵커

4년이 흐른 지금, 그때의 고민 얼마나 해결하셨는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대학교는 이제 등록금 문제보다는 기숙사 문제로 많이 전환됐어요. 그래서 기숙사 문제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고요.

따복 기숙사도 이미 실시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일자리 문제는 어떤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지금 핵심이 일자리예요. 오늘 시장 다니시면 아시겠지만 지금 일자리 없어지고 경제가 안 좋다고 해서 난리거든요.

특히 최저임금 너무 급격히 올려서 지금 경제가 바닥입니다. 물가도 오르고. 그러니까 우리 정부가 지금 빨리 최저임금 급격한 인상 정책을 전환해야 됩니다.

앵커

그럼 후보님은 지금까지 잘 해 오셨다. 그러면 후보님의 지금까지 4년 도정을 ABCD 점수로 매겨본다면 얼마나 줄 수 있을까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제가 점수 매기는 것은 아닌데 매니페스토 본부가 점수를 매겨주셨어요.

4년 동안 매년 점수를 매기셨는데 매년 95점 이상 받아서 SA등급을 4년 연속 받았습니다.

앵커

그럼 만약에 재선에 성공하신다면 이번에도 SA 넘어서 SA 플러스까지 가능하시다?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플러스는 없어요. SA 등급이 최고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4년 연속 받은 건 대한민국 최고예요.

앵커

알겠습니다.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자랑인가요?

앵커

그런데 일단 선거를 잘 치르셔야 말이죠. 그런데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가 유독 네거티브 선거전으로 치러지고 있어서 이에 대한 후보님 생각은 어떠신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네거티브와 검증은 구분이 돼야죠. 없는 사실을 뒤집어씌우면 네거티브이고 있는 사실을 국민들께 판단받게 하는 건 검증이죠. 그건 국민들이 판단하실 문제예요.

앵커

그런데 너무 이게 치열한 난타전이 되다 보니까 정작 공약이 실종됐다는 평가가 있어서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공약은 제 공보물을 한번... 후보들 공보문을 보시면 되는데요. 제 공약은 더 이상 촘촘할 수 없을 정도로 잘 짜놓았습니다.

정책선거만큼은 누구한테도 뒤지지 않게 준비했고요. 아마 국민들이 판단하실 거예요.

앵커

그럼 그중에서도 내가 이것만은 꼭 하겠다는 것이 있으면 어떤 게 있을까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고 클린턴 대통령이 얘기했듯이 경제가 지금 중요하거든요. 일자리 창출, 경제 살리기, 거기에 매진하겠습니다.

앵커

일자리 창출,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겠다. 그런데 오늘부터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이고 어제까지 실시됐던 여론조사를 보면 아직까지는 이재명 후보에게 약간 뒤쳐지고 계시거든요.

마지막에 반전을 꿰할 카드가 있다면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반전이 필요없는 게 이미 저는 이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YTN을 포함한 방송국 여론조사가 좀 이상하죠?

앵커

그런가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공정성이 많이 결여 되어 있다고 생각하고요. 현장의 분위기는 다릅니다. 특히 어떻게 느끼냐면 상대방 후보가 아주 강력한 네거티브를 저한테 매일매일 하고 있거든요.

지고 있다는 증거죠. 저, 이깁니다.

앵커

그건 상대방 후보 쪽에서 먼저 시작하시지 않으셨어요,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어서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그건 네거티브가 아니고요. 리더십의 자질 문제죠.

앵커

네, 알겠습니다. 그러면 마지막으로 왜 남경필이어야 하는지, 남경필 후보만이 갖고 있는 매력을 이 자리에서 어필해 주신다면요?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거듭 말씀드리지만 경제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걱정과 삶의 어려움이 심해요.

그것을 지난 4년 동안 경기도에서 채무 제로 그리고 일자리 창출 전국의 절반, 이렇게 성과로 보여드렸잖아요.

말로 하는 건 소용이 없습니다. 성과로 보여드린 것만 국민들이 믿으시는데요. 그런 면에서 비교할 수 없는 장점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앵커

오늘 이야기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남경필 /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감사합니다.

앵커

어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만나봤고 오늘 한국당의 남경필 후보에 이어 내일은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 만나러 가보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차현주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