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세현장을 가다...정의당 김종민 서울시장 후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5 14:55
앵커

저는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김종민 후보의 유세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다른 큰 정당 후보들보다 주목을 많이 받지는 못했습니다마는 그래도 유세현장의 열기는 그 어떤 후보들보다 뜨겁습니다.

이곳 오목교 중앙시장에서 많은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데요. 후보님과 함께 직접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안녕하세요.

앵커

이곳에서 많은 시민들 만나고 계시고 또 TV토론에서 존재감을 과시하셨지 않습니까? 이제는 많은 시민들이 알아보고 반겨주실 것 같은데 어떤가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맞습니다. TV토론회 끝나고 나서 정말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시고요.

특히 너무너무 많이 박수 쳐주시고 특히 시민들 얘기 많이 꺼내줘서 고맙다 이렇게 말씀해 주고 계십니다.

앵커

그런데 아직도 김종민 하면 1박 2일의 김종민 씨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요.

김종민 후보님이 어떤 분이시고 또 왜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게 됐는지 소개를 좀 부탁드립니다.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우리 시민들께서는 TV토론회 끝나고 나서 저한테 별명을 지어주셨는데 신스틸러다 이렇게 별명을 주셨습니다.

영화로 보면 재미를 주는 요소이기도 하고 또 흥행의 보증수표 같은 것이기도 합니다.

이번 선거가 너무 뻔한 선거이고 또 재미가 없는 선거이다 보니까 저 같은 재미있고 또 시민들의 삶을 얘기할 수 있는 후보를 반겨주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선거에서 제가 김문수, 안철수 후보 확실하게 잡고 우리 박원순 후보님하고 서울 시민의 삶을 위한 정책 경쟁을 펼치는 것, 이거야말로 진짜 신스틸러의 역할을 하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합니다.

앵커

신스틸러다 이렇게 말씀해 주셨는데 이렇게 말씀해 주셨는데 기호 1번, 2번, 3번에게는 없는 후보님에게만 있는 매력이 있다면 뭐가 있을까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사실 시민들이 보시기에는 3명의 후보는 뻔한 후보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앵커

식상하다?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네, 식상하다. 저는 완전히 신제품이거든요.

앞으로 보여드릴 게 무궁무진하게 많다 이런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고 사실 세 분은 중앙정치라든가 대권이라든가 이런 데 관심이 많은데 저는 확실하게 서울시민들의 삶을 살펴보는 민생 현장에서 길러진 그런 후보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다른 후보들에게는 뻔한 정치인의 향기가 난다면 저한테는 가장 서울시민과 닮은 후보가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조금 식상하다라고 평가를 해 주셨는데 박원순 현 시장이 지난 7년간 서울시를 이끌어오지 않았습니까?

지난 7년의 시정에 대해서 평가를 해 주신다면 100점 만점에 몇 점 정도 주실 수 있을까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100점 말고 A- 정도 드릴 수 있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고 사실은 그 전에 시장들이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놨던 서울시정을 정상화시킨 건 정말 박수 받으셔야 되고 특히 이명박, 박근혜 정부 하에서 어려운 조건에서 만들었다는 측면에서는 확실히 박수를 받으셔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부족함이 있었다고 생각이 드는 건 기득권 성역 같은 시민의 삶을 계속 한 번도 변함없이 괴롭혀왔던 그런 기득권 성역 같은 것은 확실하게 바꾸지 못했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런 의미에서 제가 또 다른 서울은 가능하다 이런 생각을 갖고 출마하게 되었고 서울의 타이틀을 사람 중심으로 바꾸고 세입자, 노동, 인권 생태 이렇게 바꾸자. 이런 걸 들고 나온 이유도 거기에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후보님, 제가 공약을 살펴봤는데 독특한 공약이 있더라고요.

서울 사대문 안에 대중교통을 제외한 일반 승용차는 출입에 제한을 두겠다. 이게 무슨 말인가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사실 미세먼지가 핫이슈입니다. 그런데 다른 후보들이 내고 있는 공약을 살펴보면 대부분 다 사후약방문이에요.

그러니까 발생한 미세먼지를 어떻게 공기청정기로 빨아들일까 이런 고민이 많습니다. 그런데 저는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근본 원인을 없애야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동차와 미세먼지는 공존할 수 없다는 걸 인정을 하고 시민들에게 협조를 구해서 사대문 안을 포함한 주요 도심에 자동차가 출입할 때는 혼잡 통행료를 내고 들어오게 함으로써 자동차 수를 줄여가고 차선도 줄여가면서 도시숲을 만들고 대중교통을 편하게 만들 수 있도록 하자 이런 것이 저의 생각이고 이게 저는 확실한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그러면 혼잡 통행료는 얼마 정도 생각하시나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지금 정책팀에서 얘기하고 있는데 대략 런던 같은 데서 이미 시행을 했는데요.

대략 1만 원 정도면 30% 정도의 저감 효과를 낼 수 있다 이렇게 보고된 게 있어서 그런 정도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서울시장에 당선되고 싶은 바람을 담아서 제가 즉석에서 서울시로 삼행시를 부탁드려도 괜찮을까요?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제가 다른 방송에서 미세먼지로 사행시를 해서 완전 히트 쳤거든요. 자신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제가 운을 띄워드릴게요. 서.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서. 요즘 미세먼지가 핫하니까 서울의 모든 미세먼지들아!

앵커

울.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울창한 도시숲과 가장 큰 한강생태파크로 반드시 다 잡아들일게.

앵커

시.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시민들이 조금만 협조해 주세요. 자동차 조금 줄여주시고 도심에 많이 안 갖고 오시면 장담합니다.

2년 안에 미세먼지 없고 공기청정기 없는 서울 만들어드리겠습니다.

앵커

감사합니다.

[김종민 /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
고맙습니다.

앵커

이렇게 오늘로 서울시장 후보 4명을 모두 만나봤고요. 내일은 경기도지사 후보들을 만나러 가보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차현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