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라돈 침대 사용한 아기 엄마 '오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8 10:30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가 열린 자리.

라돈 침대를 사용해온 아기 엄마는 이번 사태로 모유 수유까지 끊어야 했다며 오열했습니다.

[배 모 씨 / 라돈 침대 피해자 : 대학 병원 간호사였는데 방사능이라든지 이런 것들에 약간 노이로제가 있기 때문에… 아기 생각해서 병원을 그만둔 건데… 정말 어이가 없고 황당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될지 모르겠고….]

딸을 결혼시키면서 라돈 침대를 사준 어머니도 딸은 갑상선 기능 항진증에 시달리고 손녀의 건강도 위협받았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모 씨 / 라돈 침대 피해자 : (손녀가 5살이 될 때까지 목이) 붓거나 코가 막히거나 콧물을 질질 흘리거나 그래서 약이 항생제라도 금방 안 나아요.]

특조위 위원들도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마찬가지로 이번 사태는 예방할 수 있는 인재였다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안종주 / 특조위 위원 : 돌침대에서 지금 문제가 되는 모나자이트, 그 광물을 사용해서 거기서 방사선이 나온다는 걸 정부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 경고를 (지난 10년 동안) 정부가 무시했고….]

전문가들은 라돈에 의해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은 장기적으로 폐암이 가장 유력하다며 다른 질환에 대해서도 추적 연구해야 한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문제의 침대에서 반감기가 1분도 채 안 되는 방사성 물질인 토른이 많이 나왔다며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매트리스에 비닐을 씌우거나 환기를 자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그동안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토른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승윤
촬영기자 : 이승준
영상편집 : 이상은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