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원순 "나 자신과 경쟁"...김문수·안철수, 단일화 아직 부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22:21
앵커

다음 달 지방선거에 나서는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경쟁자는 다른 후보가 아닌 자기 자신이라며, 3선 성공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박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걱정인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사이에선 단일화 관련 얘기 나왔지만, 두 후보 모두에게 아직은 부담스러운 상황입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처음으로 맞은 토론회.

박원순 후보는 시종일관 여유 있게 민감한 질문을 받아쳤습니다.

최대 경쟁 상대가 누구냐고 묻자, 한국당 김문수 후보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모두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박원순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자신의 비전과 철학과 자신의 과거까지도 함께 시민들로부터 판단 받는 것으로 생각하지, 물론 누구와 구체적으로 경쟁하게 되지만, 그런 것보다는 오히려 자신과의 경쟁입니다.]

과거 안 후보에게서 '양보'를 받긴 했지만, 이제 엄연히 양보할 수 없는 다른 당 후보라며 정정당당하게 정책으로 경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3선에 성공하면 서울 혁명 10년이 완성되는 것이라며, 평양도 찾아 다양한 교류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후보가 어느 때보다 3선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한 가운데,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 사이에선 '단일화' 논의가 큰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김 후보는 안 후보가 '박원순을 만든 산모'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도, 단일화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 두는 듯한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김문수 /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 안철수 후보 본인이 정치적 소신과 입장을 분명히,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그 신념이 확실히 확립된다면 동지로 생각하고, 같이 하겠습니다.]

야권의 대표 후보가 되겠다고 주장해온 안 후보는 김 후보의 발언에 즉답은 피했습니다.

[안철수 /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무슨 이야기를 왜 하셨는지부터 살펴보고 있습니다. 다만, 홍준표 대표와는 다르게 김문수 후보께서는 박원순 시장이 다시 당선되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물론 김문수·안철수 두 후보 모두 아직까진 단일화 없이 완주하겠다는 것이 기본 입장입니다.

단일화에 합의할 경우 탈락한 쪽의 부담이 워낙 크기 때문입니다.

다만 박원순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질 경우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단일화 논의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