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해외출장 전수조사" vs. 野 "靑 민정·인사 라인 교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7 16:09
앵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와 관련해 여당은 피감기관 지원을 받은 국회의원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하자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청와대 민정·인사 라인의 교체를 요구하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김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에서는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김 전 원장이 의원 시절 속했던 당내 개혁 성향 의원모임 '더 좋은 미래' 소속 의원들은 선관위 결정에 대한 강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민주당은 김 전 원장 사퇴로 상황이 일단락됐다며 야당을 향해 이제 부당한 정쟁을 멈추고 장기 파행 중인 국회를 정상화하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편으로는 문제가 된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국회의원 해외출장 사례를 여야 가릴 것 없이 전수조사하자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미 김 전 원장과 유사한 사례가 여야를 막론하고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어둔다면 김 전 원장 낙마용으로 야당이 정략적 활용을 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입니다.]

야당은 김 전 원장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는 반응입니다.

다만 김 전 원장의 사퇴로 끝날 것이 아니라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검증 작업을 맡은 청와대 민정·인사 라인의 교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무소불위의 제왕 권력으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국정운영,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 사죄하십시오.]

[유승민 /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민정·인사·경제 모두 청와대를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부는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입니다.]

김 전 원장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의 공방은 사그라들지 않는 양상입니다.

YTN 김준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