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민정비서관, 추천 인사 만났지만 부적합 판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6 22:10
앵커

청와대도 당시 상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김경수 의원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민정수석실에 관련 내용을 전달하자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된 인사를 직접 만났고 부적합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오승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당시 상황에 대해 긴급브리핑을 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 의원이 이런 내용을 드루킹에게 전달했지만 정부에 등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는 등의 협박성 발언을 하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했고, 지난 3월 백 비서관이 추천된 인물을 직접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백 비서관이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최종 판단을 내렸고 이후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드루킹은 직접 만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추천된 인물을 왜 인사가 아닌 민정 쪽에서 만났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 정부에 해를 가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백 비서관이 드루킹을 만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연락처가 없었던 데다 추천된 인사를 만난 이후 곧 드루킹이 구속되면서 진상을 파악하거나 상황을 해결할 길이 막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선이 끝난 후 인사 관련 불만을 담당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며 백 비서관이 맡은 민원 관련 하소연이나 협박성 이야기들이 수백 건에 달해 이번 일도 그중 하나로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부연했습니다.

YTN 오승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