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문수, "환경관리기사 자격증있다. 미세먼지 도로에 물뿌려 해결..."
김문수, "환경관리기사 자격증있다. 미세먼지 도로에 물뿌려 해결..."
Posted : 2018-04-12 14:05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미세먼지 30% 저감 공약을 발표하며 해결책으로 '도로 위 물 뿌리기'를 제시했다.

어제(11일) 김 전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과 함께 다양한 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미세먼지 30% 저감 공약에는 높은 관심이 쏠렸다. 김 전 지사는 미세먼지 공약을 설명하여 "도로에 하루 두 번 이상 물을 뿌려주면 된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그는 "대구시는 더울 때 아스팔트 온도를 낮추기 위해 냉각수겸으로 물을 뿌린다"며 "서울도 대구처럼 미세먼지를 하수구로 흘려보내면 비용도 많이 안 들고 각종 먼지가 날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1976년 취득한 환경관리기사 2급 자격증을 언급하며 "그거 굉장히 어려운 시험이었다. 환경에 대해 제가 말하는 건 일반 정치인이 말하는 것과는 다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 김 전 지사는 공장에서 환경관리기사로 근무하기도 했다.

이날 김 전 지사는 국회 환경위원으로 6년간 있었던 사실도 강조했다.

김문수, "환경관리기사 자격증있다. 미세먼지 도로에 물뿌려 해결..."

하지만 김 전 지사가 제시한 해결책은 이미 실제 일부 현장에서 도입된 바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광화문 600m 구간과 대구, 포항에서 유사한 장치가 설치되어 있다. 하지만 이는 공기 중 미세먼지가 아닌 도로 위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장치라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대구의 경우 13km 구간을 설치하는데 약 170억원의 비용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서울시에 적용하면 천문학적인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외에도 보행자나 운전자에게 물이 튀어 불편을 줄 수 있고, 겨울철에는 빙판길이 만들어지므로 사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등 김 전 지사가 제시한 방법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줄을 잇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