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대표단 잠시 뒤 방남...'김영철' 반발 계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25 10:00
앵커

북한의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잠시 전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파주 통일대교 남단 등지에서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반발 농성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주환 기자!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언제 남측 지역에 도착할 예정이죠?

기자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잠시 뒤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서울로 올 예정입니다.

이들의 입경을 위해 천해성 통일부차관이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 시각 현재 통일대교 남단 도로가 김영철 방남 저지 반대 시위로 인해 매우 혼잡한 상황입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단장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위원자 등 모두 8명이 옵니다.

이들은 오늘 저녁 8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어 2박 3일 간의 방남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과 잇따라 만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북측 대표단중에서는 핵 문제와 대미외교를 담당하는 북한 외무성 관료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핵문제는 북미 사이의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따라서 남북 간에 이뤄지는 회담이나 협의에 참가하는 대표단에 북핵 문제 등을 다루는 외무성 인사가 동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 중재로 북미 사이에 물밑 접촉이 이뤄질지도 주목됩니다.

오늘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중인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보좌관이 이끄는 미 정부 대표단에 한반도 담당 보좌관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앨리슨 후커 미 NSC 한반도 보좌관은 지난 2014년 11월 당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과 함께 방북해 김영철 당시 북한군 정찰총국장 등과 면담한 적이 있습니다.

앵커

김주환 기자, 지금 화면 보시면 화면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해서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보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지금 김영철 대표단이 지나가는 길목인 파주 남북출입국사무소 통일대교 앞에 나와 있는데요.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남을 둘러싼 논란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지금 화면 보다시피 홍준표 대표 등 자유한국당 인사들과 보좌진들이 통일대교 남단에서 김영철 방남 반대 저지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에 따라서 앞서 설명드린 대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이용해서 서울로 들어올지 아니면 또 다른 길로 올지는 아직 결정이 안 된 상황입니다.

오늘 오전부터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진들이 통일대교 남단 농성 현장에 합류하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다시피 경찰도 상당수 병력을 배치하고 있어 이 일대가 굉장히 혼잡한 것으로 현장 취재기자들이 전해 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앞서 천안함 46용사 유족회도 김 부위원장의 방남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인 것은 맞지만 김영철 부위원장이 주도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습니다.

특히 이번 방남이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진전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책임 있는 인물인 만큼 국민에 대승적 차원의 이해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주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