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한속도 60→50km"...보행자 중심 도로 만든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3 17:10
앵커

정부는 국민안전 3대 프로젝트를 통해 자살은 물론 교통사고와 산업재해도 대폭 줄이도록 대책을 추진합니다.

도로 제한속도가 시속 50km로 낮아지고 운전면허 시험도 어려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강진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의 교통안전 수준은 OECD 최하위입니다.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9.1명, 3명 안팎인 스웨덴과 영국, 일본에 비해 3배나 많습니다.

특히 보행자 사망이 가장 많았습니다.

운전자들의 과속 때문입니다.

따라서 정부 대책의 핵심은 보행자 중심의 교통문화에 맞춰졌습니다.

우선 도심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독일과 덴마크가 이렇게 해서 교통사고를 20% 이상 줄였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안전표지와 과속방지턱이 정비되고, 어린이보호구역도 늘릴 계획입니다.

불법주차는 범칙금을 4만 원에서 8만 원으로 늘려 단속을 강화합니다.

운전면허도 따기 어려워지는데 1종과 2종 학과시험 합격 기준이 각각 70점과 60점에서 모두 80점으로 높아집니다.

[홍남기 / 국무조정실장 : 2016년 4,292명이었던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22년까지 절반 수준인 2천 명 이하로 줄여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산업재해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집중관리에 들어갑니다.

이동식 크레인 같은 장비의 안전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5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열 배 뛰는 등 현장별로 안전 의무가 대폭 강화됩니다.

YTN 이강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