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당 "MB가 직접 진실 밝혀야"...한국당은 침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22:02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수사에 대해 여당인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엇갈린 목소리를 내던 자유한국당은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 청와대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만큼 이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진실을 고백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특히 현재 수사대상이 이 전 대통령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인 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권력이었던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의 역할과 겹친다며 상납 구조가 상당히 비슷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정치 보복 프레임을 씌우려 하지만, 이미 증거가 드러난 상황에서 수사를 안 하는 것이 오히려 형평에 어긋난다고 주장했습니다.

[현근택 /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낼 것이 아니라 자중해야 합니다. 표적 수사가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를 하다가 증거가 드러나서 수사를 하는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에 대한 공격수 역할을 했던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민간인 불법사찰을 무마하기 위해 공무원 매수용으로 사용한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다스 문제는 이명박 전 대통령 개인이 대처해야 할 문제라며 당은 관여하지 않겠다고 말한 뒤, 다음날 홍준표 대표가 복수에 혈안이 된 정권 운용은 반드시 부메랑이 될 거라고 비판하면서 엇갈린 목소리를 낸 바 있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에 대해 일일이 논평을 내지 않겠다며 거리를 뒀습니다.

그러면서도 국회 사법개혁특위가 구성된 만큼, 개혁 대상인 검찰과 법원의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가운데 여야의 '적폐청산'과 '보복정치' 구도는 더 공고히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