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의당, 다음 달 4일 전당대회...합당 최종 결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2 18:20
앵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 전당대회 개최 안건을 위해 오늘 오후 당무위원회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이를 저지하려는 통합 반대파 의원들과 지지자들이 몰려들며양 측이 심한 몸싸움까지 벌어지는 등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조금 전 나온 속보에 따르면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2월 4일에 열기로 확정했다는 소식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호 기자!

국민의당 당무위원회가 통합 찬성파·반대파 양측의 충돌로 일단 전당대회를 2월 4일로 결정했다고 했군요.

기자

지금 속보 자막을 보시는 대로 조금 전에 국민의당 당무회의가 끝났습니다.

다음 달 2월 4일에 전당대회를 열기로 당무위에서 의결이 됐습니다.

이제 잠시 후에 이 당무위원회 결과에 대해서 국민의당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인데요.

이 당무위는 앞서 오후 3시쯤에 국회에서 안철수 대표 주재로 열렸습니다.

바른정당과 통합하기 위한 전당대회 개최 안건을 의결하기 위해서인데요.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통해 거대 양당 정치의 기득권을 깨야 한다고거듭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 성찰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아우르는 새로운 대안 정치·민생 정치의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를 실현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회의를 열릴 즈음 통합 반대파 측 의원들과 인사들이 몰려들며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반대파 인사들이 회의장에 입장하려 했지만, 안 대표 측이 당무위원을 뺀 사람들은 입장을 금지하며 양측이 충돌한 겁니다.

회의장 안에서도 통합 반대파 의원들의 항의와 안 대표 측 인사들의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유성엽 / 국민의당 의원(통합 반대파) : 적법은 적법이겠지만, 왜 의원총회나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해서 논의를 충분히 해서 해야 할 것을 왜 이렇게 했느냐는 거죠.]

양측은 20여 분 동안 입씨름을 벌인 뒤 지금은 비공개로 당무위 회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방금 전 말씀드린 대로 조금 전 당무위에서 통합전당대회 안건이 의결되면서 바른정당 통합에 대한 회의는 다음 달 4일 열리게 됐습니다.

하지만 감정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통합 반대파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