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스는 MB 것"...국세청 까지 나선 '다스 주인 찾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05 13:06
어제 국세청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다스에 대해 특별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검찰 수사에 이어 국세청까지 특별세무조사에 나서며 다스를 향한 전방위 압박에 들어갔다는 분석입니다.

이번 조사의 열쇠는 120억 원 비자금 조성 의혹의 핵심 인물인 다스의 경리 직원 조 모 씨입니다.

이미 조 씨가 결재를 받을 때 정식 라인을 넘어서 경영진에게 직접 보고했다는 내용의 진술은 나온 상태입니다.

[채동영 / 전 다스 경리팀장 : 현금은 바로 직결 받았어요. (보고)라인이 출납에서 권 전무, 김 사장. 바로 사인 받았으니까 아무도 몰랐어요.]

이 경리 직원이 어제 아침 국세청 직원들이 들이닥치기 전에 일찌감치 짐을 싸서 회사에서 조퇴했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일부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은 "다스는 MB의 것이다"라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정두언 / 前 새누리당 의원(tbs라디오’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

(조금 전에 다스는 MB 거라고 MB가 자기 입으로 얘기했다고 말씀하셨잖아요.)

내 거라는 게 아니라 정세영 당시 현대자동차 회장이 MB한테 권유해서 너도 뭐 하나 해라,

(그때 현대자동차 회장이었지, 정세영 회장.)

그렇죠. 둘이 친하거든요. 그러니까 너도 뭐 하나 해라, 먹고 살 것. 그래서 현대건설에서 공장까지 지어줬다는 거예요.

(그러니까 저번에 이 자리에서 말씀하셨잖아요.)

네. 그리고 그 주주를 자기 형, 자기 처남 이름으로 한 거죠. 그럼 그게 자기 거지, 그게 차명이지 뭐에요. 그걸 모를 사람이 어디 있어요.

(그런데 왜 이렇게 아니라고 박박 우길까요?)

그렇게 되면 여러 가지가 복잡해지니까 그런 거죠. 그리고 또 저는 다스가 자기 건데 아니라는 것보다도 더 나쁜 게, 더 문제가 공사 구분을 못 했다는 거예요. 자기가 대통령 시절에 다스 140억을 받아냈잖아요, 어떻게든지 김경준으로부터. 많은 피해자들이 있는데 그 피해자들이 받아야 될 돈을 자기가 혼자서 다 받아낸 거예요.

정 전 의원의 지적뿐만 아니라 다스 전 직원들의 고백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검찰이 추적하는 것은 단순 증언을 넘어 재판에서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는 것을 노리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 씨를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데요.

이번 국세청 조사도 해외 거래를 담당하는 파트일 가능성이 높아서 다스의 해외 법인 사장인 이시형 씨를 정조준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시형 씨는 다스의 의혹에 중심에 선 인물이기 때문이지요,

[안진걸 / 참여연대 사무처장 (ytn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 : 이상은 씨 아들은 최근 임원 등급이 내려간 거로 확인되고 있어요. 총괄 부사장에서 부사장으로 오히려 떨어졌어요. 사장이면, 오너이면 그럴 리가 없잖아요.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씨는 무슨 특별한 능력이나 경력 없는데 벌써 총괄 전무가 됐어요. 다스 해외 법인 몇 군데 사장으로도 지금 대표자로도 등록된 거로 확인되고 있잖아요. 이것만 봐도 실소유주가 누구인가 잘 드러나는 정황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약 2시간 뒤인 오후 3시 참여연대는 MB정부 당시 청와대와 다스 사이에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을 검찰에 제출하고 이를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문건이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자료라면, 수사의 속도는 더 빨라 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다음 소환 대상자가 누가 될지도 관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