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의당 '들썩'...안철수 "정치적 음해 따져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8 11:14
국민의당은 '친안파'인 박주원 최고위원이 2008년 DJ 비자금 의혹을 당시 한나라당에 제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당혹감을 드러내면서도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면서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라면 상응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행자 대변인도 최명길 최고위원의 의원직 상실에 이어 박주원 최고위원에 대한 의혹이 왜 이 시점에 불거졌는지 당황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박지원 의원은 2008년 폭로 당시에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이 있었다며 이런 가짜뉴스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예에 타격을 입은 만큼, 검찰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경환 의원도 관련 보도에 충격을 받았다며 박 최고위원이 불법 정치공작에 가담한 경유를 밝히고 모든 책임을 지라고 촉구했습니다.

장아영 [jay2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