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靑 "조두순 재심은 불가하다, 하지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6 20:19
2008년 12월, 조두순은 8살 여자아이를 성폭행해 평생 치료할 수 없는 상처를 입혔습니다.

조두순은 그러나, 범행 당시 만취로 심신미약을 인정받고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3년 뒤면 사회로 복귀합니다.

이 때문에 지난 9월부터 석 달간 61만5천 명이 조두순을 다시 재판해 무기징역에 처해달라고 청원했는데, 청와대의 답변은 '불가능'이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청원자들 분노에 깊이 공감한다면서도, 현행법상 무죄거나 형이 가혹한 경우처럼 처벌받은 사람에게 이익이 되는 때만 재심을 청구할 수 있어, 조두순을 다시 재판할 순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 청와대 민정수석 : (2020년 출소 이후) 특정 시간 외출 제한, 특정 지역 및 장소 출입 금지, 주거 지역 제한, 피해자 등 특정인 접근 금지 등이 가능합니다. 필요한 경우에 전자발찌 부착 기간을 계속 연장할 수도 있습니다.]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형량을 깎아주는 관행을 없애달라는 21만 명의 청원엔, 우리 법에 명확한 '음주 감형' 규정은 없고, 심신 미약에 대한 포괄적 조항만 있어 규정 자체를 삭제하는 건 신중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 청와대 민정수석 : 법 폐지의 문제는 국회의 몫이기 때문에 현재 개정안이 제출되어 있으니까 공청회 등을 통해서 활발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조두순 사건 이후 성폭력 특례법이 강화돼 성범죄의 경우엔 술을 먹고 범행해도 봐줄 수 없게 됐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한 달 안에 20만 명 이상이 청원하면 공식 답변한다는 규정에 따라 지금까지 소년법과 낙태죄 폐지 청원에 응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원 요건에 미달해도 국민의 관심 사안은 적극적으로 답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ㅣ권민석
영상편집ㅣ김태운
자막뉴스 제작ㅣ류청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