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관진, 軍 대선 개입 직접 지시하고 靑 보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8 22:04
앵커

국방부가 최근 재수사에 들어간 '2012년 군 사이버사령부 대선 개입'을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직접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앞서 군이 댓글 공작에 대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정황도 확인된 만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가능성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2012년 사이버전 작전 지침'과 '대응 결과 보고서' 등 군의 두 문건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서명한 이 문서엔 '안보관이 투철한 국회의원이 예산결산 계수 소위에 배정돼야 한다.'

'종북 의원의 기밀 접근 차단을 촉구한 언론 보도를 지지한다'는 구체적인 대응 지침이 담겨 있습니다.

당시 작전근무 상황일지에도 김 전 장관에게 보고서가 전달됐다고 기재됐습니다.

김 전 장관은 또 댓글 공작을 위해 선발된 신입 군무원들에게 직접 정신교육을 하는가 하면, 530 심리전단을 격려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철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관진 전 장관이) 작전 지침을 내렸고, 가서 부대 격려도 했고, 보고도 받았고 국정원을 통해서 5만 원 주던 격려금을 25만 원으로 올려서 줬어요.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장관이 지휘한 사건인데 어떻게 그동안 묻혀있었다는 겁니까?]

앞서 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군의 댓글 공작이 당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도 보고됐다고 군 관계자를 인용해 폭로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는 2014년 같은 사건을 조사할 때는 김 전 장관은 서면조사도 하지 않고 무혐의로 결정하며 면죄부를 줬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군의 댓글 공작을 김 전 장관이 직접 지시했다는 주장과 관련 내용을 청와대에 보고한 정황이 나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입 혹은 방조 여부가 수사 선상에 오를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