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바른정당, 11월 전당대회서 새 지도부 선출키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00:32
바른정당은 차기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 11월 이전에 조기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습니다.

바른정당은 어제 오후 8시부터 4시간 동안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혜훈 전 대표 자진 사퇴에 대한 당 수습 방안 등을 놓고 격론을 벌인 끝에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11월 30일 이전에 전당대회를 개최해서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전당대회를 치르기 전까지는 주 원내대표가 현재처럼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됩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지도부 공백을 메우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당을 하루빨리 정상화시켜야 내년 지방선거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다는 의견이 중론이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