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골목대장·조폭"...협치 걷어차는 거친 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3 22:01
앵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 뒤 정치권의 입이 한층 거칠어졌습니다.

여야 모두 지도부 차원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언사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사회적 갈등을 의회 안에서 풀어야 할 국회가 오히려 갈등을 증폭시키는 양상입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문을 연 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입니다.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다음 날 야당 중진이 대거 참석한 행사 자리에서, 거친 단어까지 동원하며 야당을 맹비난한 겁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12일) : 정치 세력들이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는 짓을, 헌법재판소장 자리를 날려버린 것은 참으로 염치가 없는 소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추 대표의 축사 도중에 자리를 떴고, 국민의당 역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박지원 / 국민의당 의원 (지난 12일) : 집권 여당 대표가 저렇게 야당을 송두리째 짓밟아 버리고 화풀이를 하면 협치가 되겠습니까?]

추 대표는 다음 날 한껏 몸을 낮추며 협치를 당부했지만, 이번에는 자칫 헌법재판소 전체를 자극할 만한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거친 언어는 추 대표만의 것은 아닙니다.

대선 당시에도 여러 차례 설화로 논란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사법부 인사와 공영방송 정상화 등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가 조직폭력배처럼 분풀이한다며, 이런 운영은 오래갈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 마치 느낌이 조폭 정권 같다,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검찰을 코드 인사해 자유한국당 의원을 사정하려고 준비를 다 해놨어요.]

대정부 질문과 청문회 과정에서도 정제되지 않은 언어가 국민에게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이재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2일) : (강기훈 유서 대필 조작사건) 수사에 관여한 모든 검사는 유죄입니다. 곽상도, 윤석만, 박경순 검사 등 관여 검사는 모두 역사적으로 유죄입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2일) : 상대방이 어떤 일을 했는지도 모르면서 그냥 뭉뚱그려서 이렇게 이야기하면 안 됩니다. 무식한 게 자랑이 아닙니다. 사과하길 바랍니다.]

정치권이 연이어 서로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내면서 여야 모두가 말하는 '협치'는 요원해 보입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