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정숙 여사 "文 대통령, 초심 잃지 말라" 쓴소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21 23:24
■ 방송 : YTN 김선영의 뉴스나이트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최진녕 변호사, 차명진 前 자유한국당 의원, 허성무, 경남대 초빙교수

- 文 대통령 웃게 한 김정숙 여사의 '직언'
- 김정숙 여사 "文 대통령, 초심 잃지 말라"
- "국민 평가가 좋아 조금 느슨해지지 않을까 해서"
- 김정숙 여사, 취임 100일 맞아 대통령에 쓴소리
- "내가 그렇게 당신 지키고 내 자신도 지키겠다"

[김정숙 여사 : 벌써 100일이 됐다고 그러네요. 저는 몇 년 지난 것 같아요. 애써주신 청와대 직원 여러분들과 국민들께 정말 감사의 마음 전하고 싶습니다. 제가 항상 그러죠. 초심 잃지 말라고. 이번에 백일이 끝나고 국민의 평가가 좋아서 느슨해지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했어요. 제가 그랬습니다. 오늘 처음 취임해서 처음 일을 시작하는 마음으로 초심 잃지 말고 하셔야 됩니다. 제가 꼭 당신을 지키고 나 자신도 지키겠습니다.]

◆ 앵커 : 초심을 잃지 말라는 얘기도 기억에 남았지만 저는 이 표현이 참 기억에 남았습니다. 내가 꼭 당신을 지키겠다. 이런 표현을 했습니다.

◇ 인터뷰 : 아마 저는 저 말씀을 하실 거라고 예상했는데요. 왜냐하면 지난 선거 과정을 보면 사실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굉장히 민심이 술렁일 때 호남특보로 매주 호남을 가지 않았습니까?

그럴 만큼 사실상 김정숙 여사 본인의 선거처럼 하다시피했죠. 그래서 제1의 참모가 김정숙 여사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내조하는 아내의 차원을 넘어서 정치적 동지의 차원도 있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저는 오히려 마지막 이야기가 더 와 닿습니다. 제 자신도 지키면서 이렇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니까 자기 스스로에 대한 다짐을 하면서 또 대통령에 대해서도 초심을 지키도록 하겠다는 이야기를 했거든요.

그래서 저 이야기는 저 두 분이 동시에 자기단이라고 보고요. 저도 정말 초심을 잃지 않기를 기대해 봅니다.

◆ 앵커 : 최 변호사님, 저만 느낀 것일 수도 없는데 김정숙 여사가 저 말씀을 하실 때 문재인 대통령 표정이 살짝 긴장하신 것 같은데 저만 느낀 건가요?

◇ 인터뷰 : 긴장했다가도 빵터진 모습이 내외간에 좀 그랬는데 저는 옷을 눈여겨봤습니다. 아시다시피 지난 취임시 같은 경우 어땠습니까? 국내 취임식 최초로 양장을 입으셨죠.

그래서 당당한 포부로 얼어가는 모습이 상당히 충격적이고 인상적이었는데 이제 100일 때 같은 경우 마치 아이를 100일 길렀을 때 엄마가 단아한 한복을 입고 나온 그 모습. 나름대로 연출을 했다고 하면 저는 그런 연출에 점수를 더 드리고 싶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