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안보 위기 조장 말라" vs 野 "사드 반대 명분 없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3 22:10
앵커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측정한 전자파가 인체에 해로운 기준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는 국방부 발표와 관련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여당은 좀 더 명확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야당을 향해 위기를 조장하지 말라고 촉구했고, 야당은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사라졌다며 서둘러 배치에 나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전자파와 소음 모두 법령 기준치 이하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기지 내부에서만 이뤄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주민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 명확한 절차를 거쳐야 사드 배치 결정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야권을 겨냥해 안보를 망친 세력으로 규정하고 근거 없는 위기설 조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안보를 망쳐 놓은 세력이 위기설을 강조하는 것이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떨어뜨리고 야당의 존재감을 위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갑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사드 도입 초기부터 퍼졌던 전자파 유해성이 괴담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신속한 배치를 요구했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 이제 백일하에 사드에 대한 무해성이 드러난 만큼 조속한 사드배치 이행으로 북핵에 대한 최소한의 방어조치를 완수해야 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역시 이번 전자파 측정 결과를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사드 배치를 더는 미룰 일이 아니라고 평가했습니다.

[손금주 /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는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종철 / 바른정당 대변인 : 선량한 주민과 국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 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야권은 사드 전자파에 대한 괴담을 유포해 사드 배치를 막은 세력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