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차분했던 최종구 인사청문회...오늘 박능후 인사청문회
    차분했던 최종구 인사청문회...오늘 박능후 인사청문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회가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어 정책 역량을 검증한 뒤 청문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이번 주 최 후보자를 포함해 후보자 4명의 청문회가 잇달아 열리면서 새 정부 내각 구성을 위한 청문회가 최종 라운드에 접어들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대에 섰습니다.

    청문회는 최 후보자가 가족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질타로 시작했습니다.

    [정태옥 / 자유한국당 의원 (어제) : 본인 자료 제출 이외에는 일체의 가족에 대한 자료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사청문회 자체를 원천 무효 시키겠다는 그런 생각으로 (이해할 수)밖에 할 수 없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후보자 (어제) : 최대한 빨리해서 제출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자료 제출의 현실적 한계를 언급하면서 변호에 나섰습니다.

    [전해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본인이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아무리 배우자와 자식이라 하더라도 그 의사에 따라 어느 정도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있는 겁니다.]

    최 후보자의 서울보증보험 대표 시절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 의혹 등 도덕성과 업무 적합성에 대한 야당 의원들 지적도 이어졌지만, 전반적으로는 가계부채를 비롯한 금융 정책 관련 질의가 집중되면서 차분하게 진행됐습니다.

    최 후보자의 청문회를 시작으로 오늘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내일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잇달아 열립니다.

    여기에 오는 24일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와 조대엽 전 후보자 낙마에 따른 새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그리고 대통령 몫 헌법재판관 1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앞두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을 꾸리기 위한 인사청문회 정국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조대엽 후보자 자진 사퇴로 해빙기를 맞은 국회가 남은 인사청문회를 무난하게 치러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