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문재인 대통령 "방산비리는 이적행위...반부패협의회 복원"
    문재인 대통령 "방산비리는 이적행위...반부패협의회 복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방산비리를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로 규정하며 강력한 근절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참여정부 때 운영됐던 대통령 주재 반부패 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강력한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개발비 1조 3천억 원이 투입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은 시속 260km로 최대 450km를 날 수 있어 국산 명품 헬기로 불렸습니다.

    하지만 감사원 감사로 총체적 부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새 정부 첫 대규모 방산비리 사례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리온 감사 건을 언급하며 방산비리는 안보 공백을 초래해 적을 이롭게 하는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보수·진보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 미룰 수 없는 적폐 청산 과제란 겁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방산비리와 부정부패 근절을 위해 직접 나설 뜻도 밝혔습니다.

    참여정부 때 운영된 대통령 주재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가 MB정부부터 중단돼 부정부패가 극심해졌다며, 이를 복원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반부패 컨트롤타워를 복원하여 범정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수립하고, 관계기관 간의 유기적 협조를 통해서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민정수석실 주관으로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협의회도 신설해 대통령 주재 회의와 연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감사원과 검찰 등 관계기관 9곳이 첫 합동 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범정부 차원의 방산비리 사정이 뒤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YTN 권민석입니다.